뉴스

"쇼트트랙 세계선수권 연기 검토"…심석희 · 최민정 어쩌나

"쇼트트랙 세계선수권 연기 검토"…심석희 · 최민정 어쩌나

정희돈 기자

작성 2022.03.03 08: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쇼트트랙 세계선수권 연기 검토"…심석희 · 최민정 어쩌나
쇼트트랙 심석희의 국제대회 복귀 무대인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가 약 2주가량 연기될 것으로 보입니다.

ISU는 "코로나19 확산 문제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으로 국제 정세가 어수선하다"며 "이에 캐나다 빙상경기연맹과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 일정 연기를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18일부터 20일까지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이번 대회는 4월 초로 연기될 가능성이 있다"며 "자세한 내용은 곧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세계선수권대회는 올림픽 다음으로 큰 국제대회로 한 시즌을 마무리하는 마지막 대회라서 의미가 큽니다.

그러나 이번 대회는 한참 전부터 삐거덕댔습니다.

대회 개최국인 캐나다 당국은 백신 미접종 출전 선수들에게 격리 면제 혜택을 주지 않기로 했고, 이에 따라 캐나다 빙상경기연맹은 개최권 반납 의사를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ISU는 개최지를 변경하기 위해 모든 회원국에 개최 신청을 받았는데, 이를 희망하는 회원국이 나오지 않으면서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그대로 확정했습니다.

당초 ISU는 예정대로 18~20일에 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지만, 대회 준비 과정에서 문제가 생긴 것으로 보입니다.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가 최소 2주가량 연기되면서 한국 대표팀의 훈련 일정에도 변화가 생길 것으로 보입니다.

대표팀 선수들은 이미 2일 충북 진천선수촌에 입촌했습니다.

선수들은 3일부터 12일까지 선수촌에서 합숙 훈련을 한 뒤 13일 캐나다로 출국할 예정이었습니다.

대회가 연기되면 훈련 기간이 매우 길어집니다.

껄끄러운 사이인 심석희와 최민정도 불편한 생활을 2주가량 더 해야 합니다.

지난 2일 코로나19에 확진돼 진천선수촌에 합류하지 못한 김아랑은 만약 2주 정도 대회가 연기될 경우 출전 가능성이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