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시속 252km '죽음의 질주'…스포츠카 동호회원 2명 사망

시속 252km '죽음의 질주'…스포츠카 동호회원 2명 사망

KNN 황보람

작성 2022.03.03 08:33 수정 2022.03.03 10: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달 창원에서 줄지어 달리던 차량 4대 가운데 1대가 가드레일을 들이받아 2명이 숨지는 사고가 있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모두 동호회 회원들로, 사고 당시 시속 250km까지 달리는 과속운전을 한 걸로 드러났습니다.

KNN 황보람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달 창원 마산합포구 일대 국도입니다.

차량 4대가 줄지어 빠른 속도로 달립니다.

옆 차선을 달리는 버스를 앞질러 터널로 들어서는 차량들, 터널 안에서는 속도가 더 높아집니다.

엄청난 속도로 아찔하게 다른 차량을 앞질러 갑니다.

잠시 뒤, 가장 먼저 달리던 차량은 도로 갓길에 설치된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폭발했습니다.

30대 운전자와 20대 동승자 모두 그 자리에서 숨졌습니다.

사고 현장에는 당시 사고 흔적이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도로 표지판은 완전히 넘어가 버렸고, 박살 나거나 불에 탄 차량 파편들이 이렇게 널브러져 있습니다.

[차정훈/마산소방서 구산119안전센터 구급대원 : (현장을 보고) 큰 사고인 것 같다. 일단은 도착했을 때 차량 종류를 알아볼 수 없을 만큼 파손된 적은 처음이라서….]

경찰 조사 결과, 줄지어 달린 차량 4대의 운전자들 모두 한 인터넷 차량 동호회 회원들이었습니다.

이들은 22km 구간을 대열을 이뤄 운행하면서 국도에서 시속 252km까지 속도를 올리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숨진 운전자를 제외한 나머지 운전자 3명을 초 과속운전 등의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동상준/경남경찰청 교통조사계장 : 초과속운행이라든지, 공동 위험 행위를 하는 경우를 보면 대부분 신설도로, 통행량이 적은 야간에 주로 지인들끼리 모여 운행을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경찰은 해당 구간에 대한 과속 단속 카메라 추가 설치 등 사고 예방에 나설 방침입니다.

(화면제공 : 경남경찰청·창원소방본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