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북, 우크라 사태 속 탄도미사일 발사…대선 열흘 전 무력시위

북, 우크라 사태 속 탄도미사일 발사…대선 열흘 전 무력시위

김민표 D콘텐츠 제작위원

작성 2022.02.27 10:29 수정 2022.02.27 11: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 우크라 사태 속 탄도미사일 발사…대선 열흘 전 무력시위
북한이 오늘(27일) 아침 28일 만에 미사일 도발을 재개했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오전 7시 52분쯤 북한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발사된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1발을 포착했다고 밝혔습니다.

군 당국은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의 사거리, 정점 고도, 속도 등 제원을 분석하고 있습니다.

합참은 우리 군은 추가 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일본의 기시 노부오 방위상은 최고 고도가 약 600㎞이며 300㎞ 정도 날아갔고, 낙하한 곳은 북한의 동쪽 해안으로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 바깥으로 추정된다고 말했습니다.

비행장이 있는 순안은 평양의 외곽 지역으로, 지난달에도 단거리 탄도미사일 두 발이 발사된 곳입니다.

청와대는 북한의 무력시위 재개와 관련해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 긴급회의를 개최해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이번 발사는 지난달 30일 중거리 탄도미사일 '화성-12형' 발사 이후 28일 만이자 올 들어 8번째 무력시위입니다.

특히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로 국제 정세가 불안한 시기인 만큼 대미 압박 의도가 있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우크라이나 사태에 집중하는 미국을 더욱 압박해 존재감을 과시하고 협상력을 키우겠다는 의도로 해석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7차례나 미사일 도발에 나섰던 북한은 베이징 동계올림픽 기간에는 도발을 멈추고 정세를 관리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전통 우방인 중국의 잔치를 훼방하지 않으려고 폐막 이후에 발사를 재개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국내 대통령 선거를 불과 열흘 앞둔 상황에서 도발을 감행한 것을 두고는 국내 정치상황과 무관하게 무력시위에 나서겠다는 의도로 분석됩니다.

박원곤 이화여대 북한학과 교수는 북한이 시진핑 주석에게 구두 친서를 보내고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한 입장도 낸 만큼 '도발의 일상화'를 지속하며 국방발전계획에 따른 통상적 자위 조치라는 주장을 이어갈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