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러, 민간시설 공격 부인했지만…민간인 피해 속출

러, 민간시설 공격 부인했지만…민간인 피해 속출

김영아 기자

작성 2022.02.26 16: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러, 민간시설 공격 부인했지만…민간인 피해 속출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가 민간 시설은 공격하지 않는다고 주장하지만 실제로는 유치원이나 아파트 등 민간 시설이 공격받아 민간인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국제인권단체 앰네스티는 러시아군이 민간 지역을 무분별하게 공격하고 병원과 같은 보호시설을 타격했다고 밝혔습니다.

현지시간 어제(25일) 러시아군은 도네츠크 동부 부흘레다르의 병원 건물 부근을 공격했습니다.

이 공격으로 민간인 4명이 사망하고 10명 이상이 다쳤습니다.

우크라이나 북동부 도시 오흐티르카에선 보육원이 폭격을 받았습니다.

파벨 쿠즈멘코 시장은 러시아의 우라간 다연장포 폭격으로 어린이 여러 명이 다쳤다고 밝혔습니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키예프 보르젤 마을에서도 보육원이 심각한 폭격을 받아 건물 2채가 파손됐고 어린이 51명의 목숨과 건강이 위협을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중 15명은 유아이고, 어린이 3명은 상태가 심각하다고 전했습니다.

페이스북에는 키예프 외곽 부차 지역 주택 도로에 로켓탄이 떨어진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이 영상을 올린 이용자는 포탄 잔해를 손에 든 사진과 함께 "파편이 우리 집 문 앞에 있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이 로켓탄은 하나의 폭탄 속에 여러 개의 소형 폭탄이 들어 있는 집속탄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집속탄은 피해 반경이 넓어 다수 민간인이 피해를 볼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