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러시아 신용등급 '투자부적격' 수준까지 떨어져

러시아 신용등급 '투자부적격' 수준까지 떨어져

손승욱 기자

작성 2022.02.26 14:09 수정 2022.02.26 14: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러시아 신용등급 투자부적격 수준까지 떨어져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뒤 미국, 영국 등 서방 국가들이 러시아에 대한 강력한 경제·금융 제재를 추진하면서 러시아의 신용 등급이 빠르게 내려가고 있습니다.

25일 블룸버그·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러시아의 장기 외화표시채권에 대한 국가신용등급을 기존 'BBB-'에서 'BB+'로 강등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투자적격등급 가운데 가장 밑에 있는 'BBB' 등급을, 그 바로 아래 단계인 투자부적격 혹은 투기등급으로 강등시킨 겁니다.

서방 진영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응해 잇따라 내놓은 대러시아 제재 때문입니다.

S&P는 "러시아를 겨냥해 발표된 제재가 러시아 경제, 무역, 금융 안정성에 상당한 직·간접적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다른 신용평가기관인 무디스도 러시아의 등급 강등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무디스가 평가한 기존 러시아 등급은 투자적격 등급의 최하단인 'Baa3'로 한 단계만 더 내려가도 투자부적격 단계가 됩니다.

러시아 침공을 받은 우크라이나도 신용등급이 내려갔습니다.

S&P는 우크라이나의 신용 등급이 'B'에서 'B-'로 한 단계 강등됐다고 발표했습니다.

러시아의 군사 공격이 우크라이나의 경제성장, 금융안정과 국가재정에 위협을 가한다는 것이 이유로 제시됐습니다.

앞서 피치도 우크라이나의 국가 신용등급을 기존 B에서 CCC로 3단계 하향 조정했습니다.

B는 투자위험이 상존해도 일부 안전한 부분이 있지만 CCC는 안전한 부분이 거의 없어 채무불이행 가능성이 상당하다는 것을 뜻합니다.

피치는 아울러 이번 위기에 따른 불확실성이 지속돼 우크라이나의 외부 유동성, 금융 시스템 또는 행정 능력이 악화하면 추가로 강등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