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자막뉴스] 확진자의 미접종 동거인 '격리 면제' 된다…정부의 설명

[자막뉴스] 확진자의 미접종 동거인 '격리 면제' 된다…정부의 설명

정혜경 기자

작성 2022.02.26 14: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확진자의 동거인과 동거가족이 자가 격리할지, 말지, 현재 기준은 백신 접종 완료 여부입니다.

미접종자는 물론, 2차 접종 후 90일이 지났는데 3차 접종을 안 한 경우도 무조건 7일간 격리해야 합니다.

다음 달 1일부터는 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격리할 필요가 없습니다.

격리한 지 7일이 지나지 않았어도 1일부터는 격리가 풀립니다.

다만, 학생과 교직원은 새 학기 등교 수업을 고려해 다음 달 14일부터 적용됩니다.

접촉자 관리 부담을 덜어 재택치료 효율을 높이겠다는 게 정부 설명입니다.

[이기일/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 : 동거인에 대해서 세세하게 다 하다 보면, 사실은 (확진자) 당일 처리가 70% 이하로많이 떨어질 수가 있기 때문에….]

격리기간 2차례 해야 했던 PCR 검사도 안 해도 됩니다.

정부는 대신 확진자 검사일부터 3일 내 PCR 검사를, 7일 차에 신속항원검사를 받아달라고 권고했습니다.

PCR 검사를 원하면 무료로 받을 수는 있습니다.

처음 사흘은 자택에 머물고, 열흘간 외출을 자제해 달라고도 정부는 당부했습니다.

이런 격리 완화가 유행이 정점으로 치닫는 상황에서 이른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옵니다.

확진자, 특히 고위험군에 관리 역량을 집중하는 건 맞지만, 자칫 확산을 부추겨 정점 규모를 키우고 유행이 길어질 수 있다는 겁니다.

[정기석/한림대 성심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 백신을 안 맞은 사람은 더 그렇고 맞은 사람도 가족 간 감염의 확률이 굉장히 높아서 분명히 그렇게 되면 감염이 번집니다.]

접종을 안 한 경우에도 격리 의무를 없애면 접종 참여 동력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주장도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