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피치, 우크라 신용등급 CCC로 내려…채무 불이행 우려

피치, 우크라 신용등급 CCC로 내려…채무 불이행 우려

손승욱 기자

작성 2022.02.26 09: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피치, 우크라 신용등급 CCC로 내려…채무 불이행 우려
국제신용평가사 피치가 러시아에 침공당한 우크라이나의 국가 신용등급을 내렸습니다.

AFP통신에 따르면 피치는 25일 우크라이나의 국채 신용등급을 기존 B에서 CCC로 한 단계 하향 조정했습니다.

B는 투자위험이 있어도 일부 안전한 부분이 있지만 CCC는 안전한 부분이 거의 없어 채무불이행 가능성이 상당하다는 것을 뜻하는 등급입니다.

피치는 러시아의 침공이 언제까지 계속될지 예측할 수 없는 불확실성을 강등의 이유로 들었습니다.

그러면서 "러시아 침공으로 우크라이나의 대외 건전성, 국가재정, 거시적 금융 안정성, 정치적 안정성 등에 위험이 커졌다"고 설명했습니다.

피치는 43억 달러, 우리 돈 약 5조2천억원 규모의 채무에 비해 상당히 낮은 우크라이나의 외부 유동성을 언급하며 "예상되는 자본 유출 때문에 외부 자금조달이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우크라이나 국내 경제심리가 받는 충격도 큰 악재로 분석됐습니다.

피치는 러시아 침공으로 경제활동, 통화가치가 심각한 영향을 받아 인플레이션 압력, 가시경제 변동성이 커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나아가 피치는 "군비 지출이 늘어 국가재정에 추가로 영향을 줄 것이고, 국내 채무상환 연장이 심각하게 제한될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이와 별도로 우크라이나는 이날 국제통화기금 IMF에 기존 22억 달러, 우리 돈 약 약 2조6천억원 지원 프로그램에 추가로 긴급자금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