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캠핑카 업체, 계약금 · 대금 수십억 받고 '먹튀'

캠핑카 업체, 계약금 · 대금 수십억 받고 '먹튀'

손기준 기자

작성 2022.02.26 07: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 시대에 캠핑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캠핑 차량을 구매하는 사람들도 늘었는데요. 최근 한 캠핑카 제작 판매 업체 대표와 직원들이 거액의 선금을 받은 뒤 잠적했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손기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고급 캠핑카를 제조해 판매하는 업체로 캠핑족들에게 알려진 아리아모빌.

경기도 용인에 있는 회사를 찾아갔습니다.

출입문은 굳게 잠겼고, 창문을 통해 본 내부에는 집기만 있습니다.
 
회사 대표와 직원들이 최근 고객들과 연락을 끊고 잠적한 것입니다. 

본사 바로 옆 공터인데요. 보시다시피 황급히 떠났는지 이렇게, 뼈대만 남은 차량이 덩그러니 놓여있습니다.

계약금 수천만 원을 날리거나 1억 8천만 원을 완납하고 차량을 받지 못한 사례까지, 현재까지 피해자는 100명 가까이 되고 피해액도 수십억 원으로 추산됩니다.

이 업체는 선금을 받고도 지난해부터 차량 출고를 차일피일 미뤘다고 합니다.

[김 모 씨/캠핑카 사기 피해자 : (차량 출고가) 6회 정도 미뤄졌습니다. 지금 부품 수급이 안 된다, 그리고 마지막에는 가구가 덜 조립됐다….]

지난달에는 차량을 빨리 받으려면 잔금을 현금으로 보내 달라 하기도 했습니다. 

[박 모 씨/캠핑카 사기 피해자 : '혹시 되시는 금액, 뭐 이번 주 내에 이체 시켜주면 안 되느냐?'라고 해서 제가 1월 21일 날 3,000만 원을 입금했어요.]

투병 중인 어머니와 여행을 떠나려던 딸은 분통을 터트렸습니다.

[김 모 씨/캠핑카 사기 피해자 : 엄마랑 같이 여행하고 싶어서 사는 캠핑카니깐 약속 날짜를 꼭 지켜달라라고 몇 번을 얘기를 하고….]
 
SBS는 해명을 듣기 위해 대표를 비롯해 직원들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조만간 수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