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선토론] 이재명 "대장동 대출만 봐줘"…윤석열 "안중근에게 나라 팔아먹었다고 하는 격"

[대선토론] 이재명 "대장동 대출만 봐줘"…윤석열 "안중근에게 나라 팔아먹었다고 하는 격"

강민우 기자

작성 2022.02.25 22:02 수정 2022.02.25 22: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또 한 번 날 선 신경전을 벌였습니다.

오늘(25일) 저녁 8시부터 진행되고 있는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2차 법정 TV 토론의 '주도권 토론' 차례에서 윤 후보는 이 후보를 향해 "지난 토론에서 팻말 가져와서 김만배가 지칭하는 '그분'이 자기가 아니라 실명을 거론하면서, 현직 대법관 이야기를 하셨다"며, 운을 뗐습니다.

윤 후보는 그러면서, "나를 몸통이라고 주장한 윤석열은 사과하라, 말씀하셨는데, 어제 그 대법관께서 인터뷰도 하시고, 이게 완전히 내용이 다른 거라 사실 이런 주장이 완전한 허위로 다 드러났다"라고 꼬집었습니다.

이어, 오늘 원희룡 국민희힘 선대본 정책본부장이 입수했다며 발표한 '대장동 문건'을 거론하며, "이런 걸 종합해서 보면, (이 후보가) '거짓말, 거짓말'하는데 그동안 이야기 하는 게 사실과 다른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정말 윤 후보님 문제시다. 그들에게 도움을 준 것이 윤 후보"라면서, "저축은행 비리 수사를 봐줬지 않은가. 그들에게 이익을 본 것도 윤 후보"라고 반박했습니다.

그러자, 윤 후보는 "제가 몸통이라고 하는데, 제가 성남시장을 했나, 경기지사를 했나, 아니면 제가 관용 카드로 초밥을 먹었는가"라면서, "어디 엉뚱한데다가, 마치 엉뚱한데다가 마치 이완용이 안중근에게 나라 팔아먹은 사람이라고 하는 거랑 똑같은 이야기"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이어, "대구 고검으로 좌천 가서 앉아 있는데, 제가 어떻게 몸통이 된다는 말인가. 상식적으로 말이 되는 말씀을 하라"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녹취록을 언급하며, "이재명 시장이 모든 걸 설계하고 기획하고 도장 찍은, 이재명 후보가 몸통이라는 게 명백하지 않은가"라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이 후보는 "부산저축은행은 일반 대출인데 다른 건 기소하면서 왜 대장동 대출만 봐줬는가", "조우형에게 커피는 왜 사줬는가. 왜 타줬는가"라며, 연이어 쏘아붙였습니다.

또, "윤 후보는 입만 열면 거짓말을 한다. 경기도 업무추진비 사용내역은 지금도 인터넷에 공개되어 있다. 그런 식으로 거짓말하지 말라"라고 경고했습니다.

이 후보는 "대형 비리가 있으면 비리범하고 관련 있는 건 그 비리범을 도와준 사람"이라면서, "윤석열 후보 같은 분이 수사를 봐줬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저는 봐준 거 없어 피해를 입혔다. 5,800억 환수했다"고 강조하며, "이런 식으로 거짓말하시면 안 된다. 아버지 집 팔아서 이득 보지 않았는가. 부정 대출범들 비리범들 수사 봐준 것이 명백하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오늘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법정 TV 토론은 지난 21일에 이어 2번째 열린 것으로, 다음 달 2일(수), 사회 분야를 놓고 한 번 더 진행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