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선토론] 이재명 "6개월 초보 정치인" vs 윤석열 "안보 준비 안 돼"

[대선토론] 이재명 "6개월 초보 정치인" vs 윤석열 "안보 준비 안 돼"

강민우 기자

작성 2022.02.25 21: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를 놓고 날 선 공방을 벌였습니다.

오늘(25일) 저녁 8시부터 진행되고 있는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2차 법정 TV 토론에서 이재명 후보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사태 침공을 언급하며, "외교의 실패가 곧 전쟁을 불러온다는 극명한 사례"라며, "그런 의미에서 윤 후보는 거칠고 난폭하다"라고 맹공했습니다.

이 후보는 윤 후보의 사드 배치·선제타격 발언 등을 지적하며, "이제 파악도 좀 되고 우크라이나 사태도 있으니 철회할 생각이 없는가."라고 물었습니다.

윤 후보는 "이 후보가 안보관이 부족하고 내용을 잘 모른다"라면서, "종이와 잉크로 된 협약서 하나 가지고 국가의 안보와 평화가 지켜줄 수 없다는 걸 보여줬다"라며, "북한이 핵 개발을 포기하지도 않은 상태에서 종전 선언을 강조해서 만들어내는 거 자체가 우크라이나와 동일한 위협을 줄 수 있는 것 아닌가"라고 반박했습니다.

이 후보는 이에 대해 "전쟁을 너무 쉽게 생각한다"라면서, "말을 세게 할 게 아니라 실전에 대비를 철저히 하면서 외교적으로 또는 협의나 소통 잘 하면서 관리를 해야 한다. 큰소리 뻥뻥 친다고 되는가"라고 지적했습니다.

발언을 마무리하면서, 윤 후보는 "이 후보께서 침공이 딱 터지니까 지구 반대편 먼 나라 일이고 무관한 일인데, 라고 이야기 했다"라면서, "지금은 다른 이야기를 하지만. 대통령직에 도전하는 사람으로서 전혀 이런 안보에 대한 준비가 안 된 거 아닌가."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이 후보는 이에 대해, "윤 후보님은 정말로 거짓말을 아주 자주 하시는 것 같다"라면서, "제가 드린 말씀은 먼 나라 일인데 우리나라에 주가가 떨어질 만큼 영향력 있다 이렇게 말했다. 일부 떼서 왜곡하지 말라."라고 쏘아붙였습니다.

그러면서, "6개월 초보 정치인이 어떤 결과를 빚는지 보여준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오늘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법정 TV 토론은 지난 21일에 이어 2번째 열린 것으로, 다음 달 2일(수), 사회 분야를 놓고 한 번 더 진행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