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올해 6월에 2차 발사…이번엔 성공할까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올해 6월에 2차 발사…이번엔 성공할까

심영구 기자

작성 2022.02.25 15: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올해 6월에 2차 발사…이번엔 성공할까
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가 오는 6월, 2차 발사를 시도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늘(25일) 제40회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를 열어 누리호 2차 발사 일정을 심의, 확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누리호 2차 발사예정일은 6월 15일, 발사예비일은 6월 16일부터 23일까지 일주일이며, 이 시기 기상상황 등을 고려해 발사관리위원회에서 최종 확정합니다.

지난해 10월 누리호 1차 발사에서 우리나라가 발사체 핵심 기술력을 확보했다는 게 확인됐지만, 3단 엔진이 계산보다 46초 일찍 꺼지면서 모형 위성이 정상궤도에 진입하는 데는 실패했습니다.

발사조사위원회는 누리호에서 보내온 원격자료 2천 6백 건을 분석해 3단 엔진 연료탱크에 들어 있는 핼륨탱크 고정장치가 풀린 게 궤도 진입 실패의 주요 원인이었다고 발표했습니다.

항공우주연구원은 이에 따라 헬륨탱크 하부 지지부와 맨홀덮개의 구조를 변경, 보강하는 등 누리호의 기술적 보완 방안을 마련해 조치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항우연은 개선 조치를 마치고 비행모델 조립과 성능검증위성 탑재 등에 한 달 정도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측돼 애초 5월로 예정했던 발사를 6월로 변경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권현준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항우연과 관련 산업체가 누리호의 기술적 보완이 잘 진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누리호의 발사 준비가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정부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