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조리병이 조리 음식에 소변 · 침 섞어"…육군 조사 중

"조리병이 조리 음식에 소변 · 침 섞어"…육군 조사 중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2.25 14: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조리병이 조리 음식에 소변 · 침 섞어"…육군 조사 중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육군의 한 부대 취사(조리)병이 장병들의 음식을 조리하면서 자신의 소변과 침을 음식에 섞었다는 익명의 제보가 들어와 군 당국이 조사에 나섰습니다.

오늘(25일) 육군본부에 따르면 육군은 최근 모 부대의 한 조리병이 조리 과정에서 음식에 소변과 침 등 이물질을 섞었다는 내용의 제보를 접수했습니다.

제보는 지난 20일 밤 이 부대의 한 장병이 육군인권존중센터의 소셜네트워크(SNS) 채널을 통해 익명으로 전달했습니다.

문제의 취사병이 조리한 음식을 먹는 이 부대 장병은 매일 평균 250여 명 정도입니다.

육군본부 인권존중센터는 제보를 접수한 당일 육군 지휘부에 곧바로 보고했고, 육군본부는 사안의 중대성에 따라 다음날 육본 차원의 현장 조사를 지시했습니다.

이에 따라 육군본부 인권조사관이 해당 부대에 파견돼 사실관계를 조사 중입니다.

육군은 조사 내용에 따라 군검찰을 투입해 정식 수사로 전환하는 방안도 검토할 방침입니다.

조사 결과에 따라 법과 규정에 따라 관련자를 엄정히 조치하는 한편, 재발 방지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육군은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