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수사 협조한다"더니…휴대전화 비번 안 푸는 대표

[단독] "수사 협조한다"더니…휴대전화 비번 안 푸는 대표

조윤하 기자

작성 2022.02.24 20:59 수정 2022.02.24 22: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 달 전 양주 채석장에서 흙더미가 무너져 노동자 3명이 숨진 사고가 있었지요. 중대재해처벌법이 처음 적용되는 사건이기도 한데, 당초 수사에 협조하겠다고 했던 삼표산업 측이 태도를 바꿔 대표가 휴대전화 잠금도 풀지 않고 있는 걸로 알려졌습니다.

조윤하 기자가 단독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11일 삼표산업 본사를 압수수색한 고용노동부 수사팀,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이종신 대표의 휴대전화를 확보했습니다.

채석장 붕괴로 노동자 3명이 숨진 사고 전후에, 어떤 지시를 내렸는지 확인하기 위해서입니다.

그런데 보름이 다 되도록 수사에 진전이 없는 걸로 알려졌습니다.

이 대표가 자신의 아이폰 비밀번호를 알려주지 않고 버티고 있다는 겁니다.

아이폰은 본인이 열지 않으면 현재로서는 수사기관이 잠금을 풀 방법이 없습니다.

사고 당일 대표 본인 명의 입장문을 내서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해놓고, 정반대 행동을 하는 겁니다.

고용노동부 수사에서는 삼표산업이 사고 가능성을 미리 알 수 있었을 거라는 단서가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고 발생 전에 현장 노동자가 "벽에 금이 가서 위험하다"는 보고를 했는데도, 안전조치가 제대로 이행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박영만/변호사 : 분명히 위험이 있는 것이고, 거기에 대해서 조사를 해야 되는데 제대로 조사를 하지 않았다고 하면 법문상으로는 좀 다툼이 있을 것 같아요. 절차를 마련했는데, 마련하기만 하고 제대로 이행을 안 한 거니까….]

또 흙을 깎을 때는 법에 45도 이하로 완만하게 깎도록 돼 있지만, 삼표산업은 더 가파르게 깎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삼표산업은 입장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수사에 성실히 임하고 있고 자세한 내용은 수사 상황이라서 말할 수 없다"고 답해왔습니다.

(영상편집 : 김병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