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부 "에너지 · 원자재 안정적 관리 중…수출 차질 없어"

정부 "에너지 · 원자재 안정적 관리 중…수출 차질 없어"

이강 기자

작성 2022.02.24 15: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정부 "에너지 · 원자재 안정적 관리 중…수출 차질 없어"
▲ 전략물자관리원 러시아 수출통제 상담창구

24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공격을 강행한 가운데 정부는 국내 에너지와 원자재, 곡물 수급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있으며 수출 차질 등 경제 이상징후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부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5차 우크라이나 사태 비상대응 TF 회의를 열고 우크라이나 사태의 진행 상황과 경제 영향, 부문별 대응 계획 등을 논의했습니다.

정부는 "우크라이나 지역의 급격한 정세변화에도 불구하고 아직 주요 부문에서 심대한 영향을 미치는 특이동향, 이상징후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며 에너지·원자재·곡물 등과 관련해 "단기적 수급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국제유가가 100달러까지 치솟고 있으나 장기계약 비중이 높고 정부 비축물량이 106일분이라 에너지 단기 수급에는 문제가 없다고는 게 정부의 설명입니다.

정부는 소재부품수급대응지원센터, 공급망분석센터 지원창구 등을 통해 확인한 결과 현재까지 파악된 원자재 수급 차질 동향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업계 자체적으로 러시아·우크라이나 의존도가 큰 품목 재고를 확대하는 대응 노력도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정부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의존도가 높은 사료용 밀은 7개월, 옥수수는 6개월 물량을 확보해 곡물도 단기적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밝혔습니다.

우크라이나산 옥수수 19만 t 등 곡물 선적도 정상 진행 중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실물경제와 관련해 정부는 "수출 차질 등 특이동향은 없는 가운데 기업인 대피 등도 마무리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까지 수출 중단 등 피해사례는 발생하지 않았고, 러시아 진출 기업은 현지 활동을 이상 없이 유지하고 있으며 우크라이나 진출 기업 주재원은 13개사 43명 전원 대피를 완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