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은총재 "원화 기축통화 가능성, 정치 이슈화…언급 어려워"

한은총재 "원화 기축통화 가능성, 정치 이슈화…언급 어려워"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2.24 12: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은총재 "원화 기축통화 가능성, 정치 이슈화…언급 어려워"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오늘(24일) 원화의 기축통화 가능성에 대해 경제적 의미를 설명하기엔 이미 정치 이슈화됐다고 말했습니다.

이 총재는 오늘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연 1.25%로 동결한 후 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한국이 기축통화국 대열에 진입할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이처럼 답하고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습니다.

이 총재는 "우리가 기축통화국 대열로 진입할 가능성이 있겠느냐는 것은 사실상 이미 정치 이슈가 돼 버렸다"며 "대선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제가 이 자리에서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기축통화국이 될 수 있는 한국인 만큼 국가 채무 비율이 100%까지 치솟아도 괜찮다'라는 대선 후보 주장에 대한 의견을 묻는 말에도 "아무리 경제적인 측면에 입각해 설명한다고 하더라도 의도치 않은 결과를 나타낼 수 있어 답변하기에 적절치 않다"며 답변을 피했습니다.

다만, 이 총재는 원화의 국제경쟁력 확보에 대해선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는 "원화가 대외적으로 경쟁력을 유지하려면 무엇보다도 우리 경제의 펀더멘털이 튼튼해야 한다"며 "또한 인프라 확충과 제도적 기반을 갖추는 게 다 수반이 돼야만 경쟁력이 높아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렇게 해야만 국제 결제에 있어서 원화가 널리 활용될 수 있겠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한국은행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