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은 총재 "기준금리 1.5%도 긴축 아냐"…추가인상 필요성 시사

한은 총재 "기준금리 1.5%도 긴축 아냐"…추가인상 필요성 시사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2.24 12:29 수정 2022.02.24 15: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은 총재 "기준금리 1.5%도 긴축 아냐"…추가인상 필요성 시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오늘(24일) 기준금리를 현재 연 1.25%에서 1.50%로 한 차례 더 올리더라도 통화 긴축정책으로 볼 수는 없다며 추가 인상이 필요함을 시사했습니다.

이 총재는 오늘 금융통화위원회가 만장일치로 기준금리를 연 1.25%로 동결한 후 연 온라인 기자간담회 모두발언에서 "그간 세 차례에 걸쳐서 선제적으로 금리를 조정해 온 만큼 지금 시점에서는 주요국의 통화정책 방향, 지정학적 리스크 등 대외 여건의 변화와 그것이 국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좀 더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동결 배경을 밝혔습니다.

다만 앞으로의 통화정책에 대해선 "지금과 같은 높은 물가 오름세가 상당 기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고 금융 불균형 위험을 줄여나갈 필요성도 여전하다"며 "(통화정책) 완화 정도를 계속 적절히 조정해 나가는 게 바람직하다고 판단한다"고 말했습니다.

기자단과의 질의응답에서 이 총재는 향후 2∼3차례의 기준금리 추가 인상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이 총재는 '연말 기준금리가 연 1.75%에서 2.0%에 이를 것이란 시장 기대가 적정하다고 보느냐'는 질의에 "시장의 그런 기대가 합리적인 경제 전망을 토대로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습니다.

'추가 금리 인상이 얼마나 더 필요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엔 "성장 흐름이 예상대로 간다면 물가 오름세도 높고 금융 불균형 위험도 있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완화 정도를 줄여나가야 한다고 하는 게 금통위 다수 의견"이라며 "1.5%로 앞으로 한 차례 더 올라도 긴축으로 볼 수 없는 것은 앞으로의 정책 기조에서도 읽을 수 있을 것"이라고 이 총재는 답했습니다.

이 총재는 현재 한국 경제가 스태그플레이션(경기가 가라앉는데 물가가 뛰는 현상)을 우려할 상황은 아니라고 진단했습니다.

그는 "최근 물가 오름세가 높긴 하지만 수출 호조와 소비의 기조적인 회복 흐름에 힘입어 올해는 물론 내년에도 잠재 수준을 웃도는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며 "스태그플레이션을 우려할 상황은 아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선 전면전으로 확산하면 충격이 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총재는 "이번 경제전망을 내놓으면서 우크라이나 긴장 상태가 상당 기간 지속된다는 것을 전제했으나 전면전으로 치닫는 최악의 상황을 가정하진 않았다"며 "그런 것을 전망 수치에 고려하기엔 우크라이나 상황이 워낙 가변적이고 불확실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전면전으로 간다면 곧바로 원자재 수급 불균형이 나타나고 국내 물가 상승 압력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며 "서방이 경제 제재 수위를 상당히 높이면 글로벌 교역이 위축될 수밖에 없고 국내 생산과 수출이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한국은행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