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부, GTX-C '왕십리 · 인덕원 · 의왕 · 상록수역' 추가 정차 추진

정부, GTX-C '왕십리 · 인덕원 · 의왕 · 상록수역' 추가 정차 추진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2.24 11: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정부, GTX-C 왕십리 · 인덕원 · 의왕 · 상록수역 추가 정차 추진
정부가 경기도 양주 덕정과 수원을 잇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C(GTX-C) 노선에 왕십리·인덕원·의왕·상록수역 등 4개 역을 추가하기로 했습니다.

이들 역은 지방자치단체가 GTX-C 사업 논의 과정에서 강력하게 신설을 요구한 것입니다.

지금까지 역 추가와 관련해 공식적인 발언을 아끼던 정부가 대선을 앞두고 이런 입장을 밝힌 것을 두고 '표심 얻기' 목적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옵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늘(24일) "GTX-C 노선의 우선협상대상자가 지자체와 긴밀한 논의를 거쳐 제안한 4개 추가역(왕십리·인덕원·의왕·상록수역)에 대해 우선협상대상자의 민자적격성조사 결과 적격성이 확보돼 지난 1월 실시협약에 반영했다"고 밝혔습니다.

국토부는 "실시협약은 향후 한국개발연구원(KDI) 검토 및 민간투자사업심의위원회 심의 절차를 거쳐 확정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정부는 작년 6월 GTX-C 노선 우선협상대상자로 현대건설 컨소시엄을 선정한 후 올해 상반기 실시협약 체결을 목표로 협상이 진행 중입니다.

원래 창동·광운대·청량리·삼성·양재 등 10개 역으로 기획됐는데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당시 왕십리역과 인덕원역을 추가 정차역으로 제안했습니다.

이후 사업자 측은 지자체 협의를 거쳐 작년 8월 의왕역, 12월엔 상록수역까지 총 4개 역을 추가하는 방안을 제안했습니다.

애초에 국토부는 추가 역 신설은 어렵다는 입장이었으나 지자체의 강한 요청에 왕십리역과 인덕원역을 허용하는 방향으로 선회했습니다.

의왕역 신설도 작년 8월 3차 신규 공공택지 추진계획 발표에 포함시켜 기정사실로 했습니다.

다만 상록수역의 포함 여부는 불확실한 상황이었습니다.

다음 달 대선을 앞두고 지역 표심을 얻기 위한 발표가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국토부는 "그동안 여러 차례 얘기가 나오면서 어느 정도 다 알려진 내용이다. 정부가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사업자가 지자체 협의를 거쳐 제안하는 것이므로 정치적 일정과는 무관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국토부는 오늘 "주민 소통과 안전관리에 중점을 두고 GTX 적기 개통을 추진하겠다"고도 밝혔습니다.

우선 GTX-C 노선과 관련, 갈등이 불거진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지하 관통과 도봉구 도봉산역∼창동역 구간 지상화 방안을 놓고 지역주민과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다음 달 중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기로 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사업계획을 구체적으로 설명하고 주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실시협약에 반영한다는 방침입니다.

2019년 6월 착공된 GTX-A 노선은 2024년 완전 개통을 목표로 올해 차량 제작, 임시차량기지 건설, 신호 시스템 설치 등의 작업에 착수합니다.

파주 운정역∼삼성역(민자)은 2024년 6월, 삼성역∼동탄역(재정)은 2023년 12월 각각 준공돼 분리 운영됩니다.

국토부는 GTX-A 노선의 대부분이 지하 대심도를 통과하는 터널공사인 만큼 구조물·작업자 안전관리를 더욱 철저히 하고, 진동·소음은 실시간 계측해 공개하는 등 주민 피해를 최소화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시 영동대로 복합개발과 연계된 삼성역 정거장(서울시 위탁)은 사업기간 단축 및 무정차 통과 방안 등을 서울시와 집중 논의할 계획입니다.

GTX-B 노선은 올해 상반기 재정구간에 대해 기본계획을 고시하고 민자구간에 대해서는 시설사업기본계획(RFP)을 고시한다는 목표입니다.

용산∼상봉 구간은 재정사업으로, 송도∼용산 및 상봉∼마석 구간은 민자사업으로 각각 추진됩니다.

재정구간은 지난달 설계 적정성 검토가 완료됐습니다.

총사업비가 확정되면 기본계획 고시 등 후속 절차에 착수합니다.

민자구간은 KDI에서 RFP 안을 검토 중이며 추후 민간투자사업심의위원회를 통해 확정됩니다.

추가역은 지자체 의견수렴 등을 거쳐 사업자가 제안하도록 RFP에 반영될 예정입니다.

이른바 'GTX-D'로 불리는 서부권 광역급행철도는 작년 11월부터 사전타당성 조사가 진행 중이며, 연내 예비타당성조사를 신청할 예정이라고 국토부는 전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