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돈바스 발전소 포격받고 방송시설 인근서 폭발

돈바스 발전소 포격받고 방송시설 인근서 폭발

김용철 기자

작성 2022.02.23 19: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돈바스 발전소 포격받고 방송시설 인근서 폭발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에서 정부군과 친러 반군의 교전이 계속되면서 피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은 22일 자정 넘어 도네츠크TV 센터 구역에서 폭발물이 터졌다고 보도했습니다.

다닐 베조노프 도네츠크인민공화국 정보부 장관 대행은 이번 폭발을 테러로 간주한다며, "사제 폭발물로 보이지만 상당한 양의 폭발 물질을 함유하고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이번 폭발로 인한 사상자는 나오지 않았지만, "언론인들을 향해 후속 공격이 있을 것이란 경고의 의미를 지니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전날에는 우크라이나 동부 루간스크주 스차스티예 지역의 발전소가 계속되는 포격으로 망가졌다고 블룸버그 통신이우크라이나 에너지 회사 디텍(DTEK)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이 여파로 이 지역과 인근에 공급되던 전기와 난방이 끊겨 최소 1만1천500명이 피해를 보았다고 이 회사는 설명했습니다.

디텍은 예비 회선으로 일부 전력을 복구했지만, 전체 가구에 공급할만한 전기는 부족하다며 "난방에 차질이 빚어지고, 물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다만, 발전소에 가해진 포격으로 인해 사상자는 보고되지 않았으며, 이 포격이 어디에서 비롯됐는지도 불분명하다고 블룸버그는 전했습니다.

지난 21일에는 이 지역 천연가스 처리 공장이 반군 지역에서 발사된 포탄에 의해 피해를 입었습니다.

정부군과 친러 반군의 교전이 이어지면서 사상자도 나오고 있습니다.

독일 dpa통신은 22일 우크라이나군의 발표를 인용, 반군 공격으로 정부군 병사 2명이 사망하고 18명이 중상을 입었으며, 반군 소속 군인도 1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고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또 도네츠크 지역 노보루간스크에서는 민간인 1명이 사망하고 5명이 다쳤으며, 루간스크에서도 민간인 1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러시아 관영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22일 밤 11시35분쯤 루간스크 시내에 세워져 있던 승용차가 정부군이 쏜 대전차미사일에 맞아 승용차에 타고 있던 민간인 2명이 숨졌다고 전했습니다.

반군은 23일에도 정부군의 공격이 계속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돈바스 지역 주민들의 러시아 대피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러시아 비상사태부는 23일 지금까지 9만6천명 이상의 돈바스 지역 난민들이 러시아로 대피했으며 이들이 러시아내 12개 지역에 수용됐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