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최민정 "함께 울고, 함께 웃은 올림픽…행복했어요"

최민정 "함께 울고, 함께 웃은 올림픽…행복했어요"

김형열 기자

작성 2022.02.23 21: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베이징 올림픽 영웅, 쇼트트랙 최민정과 스피드스케이팅 김민석이 소속팀으로 돌아와 뜨거운 환영을 받았습니다.

최민정 선수는 베이징 올림픽에서 누구보다 많이 울고, 많이 웃으며 금메달 1개, 은메달 2개를 따냈는데요.

오늘(23일) 소속팀 성남시청 환영 행사에서 다시 밝게 웃으며 국민의 성원에 감사했습니다.

[최민정/쇼트트랙 국가대표 : 다 같이 울어주고 다 같이 기뻐해 주면서 함께하는 올림픽이 되어서 너무 감사하고 행복했다는 말씀드리고 싶고요. 계속해서 조금씩이라도 발전해 나가는 모습 보여 드리겠습니다.]

한국 선수단의 첫 메달을 따냈던 스피드스케이팅 김민석 선수도 같은 팀 소속으로 행사를 함께했는데요.

패럴림픽 선수단에게 힘을 불어넣었습니다.

[김민석/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 부담감 없이 경기를 즐기시면서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최민정/쇼트트랙 국가대표 : 패럴림픽 선수분들도 어려운 상황에서 가장 잘하는 모습을 보일 수 있게끔 응원 많이 하겠습니다. 파이팅 하세요!]

(영상취재 : 제 일, 영상편집 : 김종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