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준석, 안철수 사퇴하면 합당"…"예우하겠다는 의미"

"이준석, 안철수 사퇴하면 합당"…"예우하겠다는 의미"

험해진 단일화 '입씨름'

박원경 기자

작성 2022.02.23 20:14 수정 2022.02.23 21: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야권 후보 단일화 제안을 철회하겠다고 한 이후, 후폭풍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국민의당 측이 막후 협상 내용까지 공개하면서 상대를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박원경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23일) 아침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후보 단일화 협상 결렬과 관련해 국민의당 측은 언행을 조심하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MBC 라디오) : 국민의당 관계자들이 안철수 대표 의사와 관계없이 우리측 관계자에게 안철수 대표를 접게 만들겠다 라는 등의 제안을 해온 것도 있습니다.]

그러자 국민의당 이태규 총괄선대본부장이 발끈하며 그 '관계자'가 누군지 밝히라고 요구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이달 초 자신과 만나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사퇴를 전제로 합당을 제안했다고 폭로했습니다.

[이태규/국민의당 의원 : (대선 후) 특례 조항을 만들어서 최고위원회, 조강특위, 공천심사위의 참여를 보장하겠다, 이런 제안을 했습니다.]
 
합당의 대가로 서울 종로 보궐 선거 공천을 안 후보에게 줄 수 있다는 취지로도 말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태규/국민의당 의원 : 단일화의 헤게모니를 당 대표인 본인이 갖고 싶어했다는 부분(으로 이해했습니다.)]

이 대표는 다시 반박 기자회견을 열고, 안 후보가 사퇴 후 지지 선언을 한다면 합당을 해야 하는 것이고, 그렇게 되면 당 대표로서 합당에 대한 예우를 하겠다는 의미로 이야기한 거라고 반박했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 종로 보궐 같은 경우에는 전략 공천지로 애초에 당이 지정했기 때문에 (안 후보에게) 그런 의사가 있다면 검토해 볼 수 있지만, 이태규 의원께서 왜 그런 오해를 하셨는지 의문입니다.]

양측 감정의 골이 깊어지면서, 야권 후보 단일화 가능성은 더더욱 낮아지는 모양새입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김남성, 영상편집 : 위원양)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