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국 따라 우방도 러시아 향한 경제 제재에 동참

미국 따라 우방도 러시아 향한 경제 제재에 동참

안상우 기자

작성 2022.02.23 13: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 따라 우방도 러시아 향한 경제 제재에 동참
미국이 현지시간으로 어제(22일) 러시아 제재를 선포하자 캐나다, 호주, 일본 등 우방국도 일제히 대러 제재를 발표하고 미국 뒤를 따랐습니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연설에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침공이 시작됐다"며 제재 방침을 밝혔습니다.

미국 정부는 러시아 최대 국책은행인 대외경제은행과 방위산업 지원특수은행인 PSB 및 42개 자회사를 제재대상에 올려 서방과의 거래를 전면 차단했으며 이들과 관련된 해외 자산도 동결하기로 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에 러시아군 진입 명령을 내린 데 따라 미국이 이를 침공으로 규정하고 그동안 공언한 대로 러시아를 향한 첫 제재 조처를 내놓은 것입니다.

바이든 대통령 연설을 신호탄으로 곧바로 캐나다, 일본, 호주에서 잇따라 러시아 제재를 발표했습니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어제 캐나다인이 우크라이나 친러 반군 지역인 자칭 도네츠크인민공화국, DPR과 루간스크인민공화국, LPR과 금융 거래하는 것을 전면 금지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두 지역은 푸틴 대통령이 전날 일방적으로 독립국으로 승인한 곳으로, 우크라이나와 국제사회는 이를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캐나다 정부는 또 러시아 의회에서 DPR, LPR 독립 승인에 찬성표를 던진 정치인도 제재할 것이라고 트뤼도 총리는 밝혔습니다.

곧이어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도 러시아를 상대로 특정 인사 제재, 여행 금지, 금융 제재 등을 단행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러면서 "이것은 시작일 뿐"이라며 추가 제재를 예고했습니다.

일본도 현지시간으로 오늘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러시아 첫 제재를 발표했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이날 러시아 정부 또는 정부 기관이 발행하거나 보증하는 새로운 채권의 일본 내 발행 및 유통을 금지한다고 밝혔다고 교도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또 친러성향의 두 분리주의 공화국인 DPR과 LPR 관계자의 비자 발급을 중단하고 일본 내 자산을 동결하며, 두 지역과의 수출입을 금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유럽도 그간 경고했던 러시아 제재를 일제히 발표했습니다.

영국은 로시야 은행, 크림반도에 있는 흑해 은행 등 5곳을 제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은행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측근이 이용한다고 추정되는 곳으로, 영국 내 자산동결, 영국 개인·기업과 거래 금지 등이 내려집니다.

독일은 서방의 대러 핵심 제재로 꼽히는 러시아와 독일을 잇는 가스관 '노르트 스트림-2' 사업을 중단하는 결정을 내렸습니다.

노르트 스트림 가스관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는 노르트 스트림-2 사업을 위한 승인 절차를 중지하는 조처를 하는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유럽연합 회원국 외무장관들은 이날 프랑스 파리에서 긴급회의를 열어 러시아에 대한 신규 제재에 만장일치로 합의했습니다.

이번 제재에는 두 지역 독립 승인에 관여한 러시아 하원 의원 등 개인은 물론 러시아의 의사 결정권자에게 자금을 대는 은행과 돈바스 두 지역에 있는 다른 사업체 등이 포함됩니다.

EU는 또한 DPR, LPR 지역과 EU 사이의 무역을 금지하는 한편, EU 금융 시장에서 자금을 조달하는 러시아 정부의 능력을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