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우상호 "화천대유 비리 실체는 윤석열 게이트"…특검 제안

우상호 "화천대유 비리 실체는 윤석열 게이트"…특검 제안

김기태 기자

작성 2022.02.22 16: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우상호 "화천대유 비리 실체는 윤석열 게이트"…특검 제안
민주당 총괄선대본부장인 우상호 의원은 오늘(22일) "화천대유 비리의 실체는 윤석열 게이트임이 드러났다"면서 국민의힘에 관련 특검을 제안했습니다.

우 본부장은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국민의힘이 자신 있다면 특검을 회피할 이유가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화천대유는 비리·특혜 의혹이 제기된 성남 대장동 개발 사업의 자산관리사로, 김만배 씨가 대주주입니다.

우 본부장은 "특검 합의를 통해 부산저축은행 사건 부실 수사(의혹)부터 화천대유까지 철저한 진상규명에 착수하자"면서 "그 실체는 국민대표인 국회가 앞장서서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우 본부장은 '대장동 자금책' 조 모 씨가 2011년 대검 중수부 조사를 받게 되자 김 씨가 "커피 한잔 마시고 오면 된다"고 했다는 전날 JTBC 보도를 언급했습니다.

JTBC는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 중 한 사람인 남욱 변호사가 검찰에 진술한 내용이라며 2011년 당시 주임 검사는 윤 후보(중수2과장)였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검찰은 커피 한 잔에 1천805억 원의 대출비리 혐의를 덮어줬고 이는 대장동(개발의) 종잣돈이 됐다. 검찰의 부실 수사가 썩은 내가 진동하는 화천대유의 비리를 잉태했다"면서 윤 후보를 겨냥했습니다.

이어 "남욱의 진술은 윤 후보가 부산저축은행 수사 당시 대출 브로커인 조 씨를 풀어준 정황을 명료하게 보여준다"면서 "이제야 '내가 가진 카드면 (윤석열은) 죽는다'고 했던 김만배의 말이 이해된다"고 공격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