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강훈식 "녹취록 '이재명 게이트', 입구에서 지킨다는 의미"

강훈식 "녹취록 '이재명 게이트', 입구에서 지킨다는 의미"

김기태 기자

작성 2022.02.22 11:43 수정 2022.02.22 13: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강훈식 "녹취록 이재명 게이트, 입구에서 지킨다는 의미"
민주당 선대위 전략기획본부장인 강훈식 의원은 오늘(22일) 대장동 민간업자들의 대화 녹취록에 언급된 '이재명 게이트'에 대해 "입구에서 지킨다는 의미의 게이트인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강 본부장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에서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와 정영학 회계사의 녹취록에 있는 '이재명 게이트'란 언급의 실체를 무엇으로 판단하느냐는 사회자의 물음에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전모를 잘 모르기에 제가 코멘트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면서도 "'이재명 때문에 일이 잘 안 된다'는 취지의 이야기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만배가) '이재명 때문에'가 아니라 '이재명 게이트 때문에' 이렇게 말했다"는 사회자의 지적에는 "그러니까 입구에서 지킨다는 그런 의미의 게이트인 것 같다"고 답했습니다.

'게이트'가 '정치가나 정부 관리와 관련된 비리 의혹' (우리말샘)을 뜻하는 것이 아니라 대장동 민간업자들이 이재명 당시 경기지사가 입구에서 지키고 있기에 일이 잘되지 않는다는 대화를 주고받았다는 의미로 봐야 한다는 주장입니다.

강 본부장은 전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주관 첫 법정 TV 토론에서 이 후보가 한국의 '기축통화국 편입 가능성'을 거론한 것에 대해 "전경련 보고서를 기반으로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후보가 기축통화 개념을 잘못 이해했던 것이 아니냐'는 물음에 "그건 아니다"라면서 "이 후보가 내용을 잘 알고 있기에 이게 또 재미있는 토론의 여지가 있을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그는 '강 본부장이 보기에 원화가 달러 같은 기축통화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느냐'고 묻자 즉답을 피했습니다.

그는 가장 기억 남는 TV 토론 장면으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디지털 데이터 경제'로 논쟁하던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향해 고개를 절레절레 가로지었던 것을 꼽았습니다.

이어 "(윤 후보를 바라보는) 국민들의 일반적인 시각도 비슷할 것"이라면서 "물론 상대당 후보이지만 (안 후보가) 오죽하면 저렇게 할까 하는 생각이 좀 드는 장면이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야권 단일화 제안을 철회한 안 후보를 향해 "우리의 국민통합 정부 의견을 좀 고민해 줬으면 좋겠다"면서 우호적인 태도를 견지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