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이제는 정부의 시간…추경 집행 속도 내달라"

문 대통령 "이제는 정부의 시간…추경 집행 속도 내달라"

권란 기자

작성 2022.02.22 11: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문 대통령 "이제는 정부의 시간…추경 집행 속도 내달라"
문재인 대통령은 국회에서 16조9천억 원 규모의 추경안이 통과된 데 대해 "이제는 정부의 시간"이라며 예산의 신속한 집행을 주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2일)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기다림이 더 길어지지 않도록 집행에 최대한 속도를 내달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국회 심의 과정에서 손실보상 대상이 넓어지고 손실보상 보장률이 80에서 90%로 높아지는 등 소상공인 지원이 확대됐다"며 "간이과세자 등 방역지원금 지원 대상도 확대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어제 국회 본회의에서는 코로나19로 매출이 감소한 소상공인과 소기업 등 332만 명에게 2차 방역지원금으로 1인당 300만 원을 지급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추경안이 여야 합의로 처리됐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코로나 확산에 따른 방역 예산도 보강되고 확진자 증가에 따른 생활 치료비와 유급 휴가비 증액, 자가진단 키트 지원과 함께 방역 인력 지원도 확대됐다"며 정부에 신속한 지원을 당부했습니다.

아울러 "추경에 더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대출 만기연장 등 어려움을 덜어줄 추가 방안을 지속해서 강구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