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송영길 "대장동 의혹은 '윤석열 게이트'…특검 통해 실체 밝혀야"

송영길 "대장동 의혹은 '윤석열 게이트'…특검 통해 실체 밝혀야"

강민우 기자

작성 2022.02.22 10: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송영길 "대장동 의혹은 윤석열 게이트…특검 통해 실체 밝혀야"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대장동 개발 의혹'을 앞으로 '윤석열 게이트'라고 불어야 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송영길 대표는 오늘(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부산저축은행 부실 수사의 주역이 바로 윤석열 중수2과장인 게 드러났다"라며, "대선이 끝나더라도 특검을 통해서 반드시 실체를 밝히겠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송 대표는 그러면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어제 TV 토론에서 대장동 사업에 대해 '3억 5천만 원 들고 가서 1조 가까운 수익을 번 것'이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검찰총장까지 하신 분이 투자금과 자본금도 구분 못 해서 그동안 수사를 어떻게 해왔는지 의심이 된다"라고 꼬집었습니다.

이어 "검사가 일반 국민을 피해자로 잡아놓고 저렇게 윽박질러서 말도 안 되게 사람 복장 터지게 만드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경제 무능은 알겠지만, 검사(로서)도 무능하구나 하는 게 확인된 것 같다"라고 비난했습니다.

송 대표는 "그동안 범죄자들 얘기, 그것도 '그분'이 이재명이라고 한 번도 얘기하지 않았던 그 얘기도 추측해서 '이재명 게이트'라고 외쳤던 근거는 무엇인가"라면서 "정말 자기 필요할 때는 가져다 쓰는 '윤로남불'"이라고 맹공했습니다.

또, '대장동 녹취록'에 등장하는 '그분'으로 지목된 조재연 대법관에 대해 "법원행정처와 조재연 대법관은 국민 앞에 공식적 입장을 명백히 밝혀주길 바란다"라고 말했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