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러 당국 "돈바스 주민 약 4만 명, 러시아 남부로 대피"

러 당국 "돈바스 주민 약 4만 명, 러시아 남부로 대피"

김용철 기자

작성 2022.02.20 19:23 수정 2022.02.22 09: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러 당국 "돈바스 주민 약 4만 명, 러시아 남부로 대피"
우크라이나와 접경한 러시아 남부 로스토프주가 약 4만 명의 돈바스 지역 난민들을 받아들였다고 러시아 비상사태부가 밝혔습니다.

인테르팍스통신에 따르면 비상사태부 수장 알렉산드르 추프리얀은 20일 기자들에게 돈바스 지역(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 난민들의 러시아 대피 상황을 설명하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그는 "난민들이 92곳의 임시 수용소에 수용됐다"면서 약 2천 명의 난민들은 인근 보로네슈주와 쿠르스크주로도 보내졌다고 소개했습니다.

로스토프주는 전날 대규모 난민 유입 사태와 관련 관내에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주정부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지시로 난민들에게 1인당 1만 루블(약 15만 원)씩의 지원금을 제공하고, 휴대전화 심(SIM) 카드를 무료로 나눠주는 등 지원하고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에 속한 도네츠크주와 루간스크주의 친러시아 분리주의자들은 지난 2014년 러시아가 주민투표 결과를 근거로 우크라이나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병합한 뒤 자신들도 독립하겠다며, 자칭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루간스크인민공화국'(LPR) 수립을 선포했습니다.

두 공화국에는 러시아 정부로부터 여권을 받은 러시아 국적자나 러시아 혈통의 주민들이 다수 거주하고 있습니다.

러시아 국적자는 수십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