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 "코로나 바뀌었는데 관성에 매여…관료들이 문제"

이재명 "코로나 바뀌었는데 관성에 매여…관료들이 문제"

김기태 기자

작성 2022.02.18 14: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재명 "코로나 바뀌었는데 관성에 매여…관료들이 문제"
이재명 민주당 후보는 오늘(18일)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과 관련 "3차 접종까지 했으면 (밤) 12시까지 영업하게 해도 아무 문제 없지 않겠나"라고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이날 목포 평화광장 유세에서 "방역도 초기의 원천봉쇄 방식이 아니라 유연하게, 스마트하게 바뀌어야 한다는 게 제 신념"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지금 코로나는 2년 전 코로나가 아니다"라면서 "감염 속도는 엄청 빨라졌는데 이젠 독감 수준을 조금 넘는, 위중증 환자가 크게 발생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관료들이 문제"라며 "보신하고 옛날 관성에 매여서 전에 하던 것을 잘했다고 하니 코로나가 완전히 진화해 바뀌었는데 똑같이 한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후보는 "바이러스가 옛날엔 덩치가 이만해 깔려 죽을 뻔했는데 요즘엔 타격이 작아서 방식을 바꿔야 한다"며 "이렇게 다 모여도 상관없는데 6명 이상 식당에서 10시 넘어서 모이면 안 된다는 게 말이 되느냐"라고 반문했습니다.

그는 또 "코로나 때문에 정부가 해야 할 것을 국민들이 대신하느라 엄청나게 빚을 졌다"면서 "다른 나라는 피해 입은 것을 국내총생산(GDP) 15%를 지출해가며 갚아주는 데 우리는 왜 쥐꼬리만 하게 5%밖에 안 느냐"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이재명에게 기회를 주시면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방식으로 코로나19 피해를 다 복구하고 유연하고 스마트한 방역으로 우리도 유럽처럼 일상을 신속히 회복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