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이든 "수일 내 우크라 침공 가능"…"외교만이 해법"

바이든 "수일 내 우크라 침공 가능"…"외교만이 해법"

김윤수 기자

작성 2022.02.18 07: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러시아 병력 철수의 진위를 놓고 미국을 비롯한 서방과 러시아 사이의 공방이 오가면서 대화가 진전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며칠 안에 침공이 이루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워싱턴에서 김윤수 특파원입니다.

<기자>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러시아의 병력 철수 주장을 위장 작전으로 규정했습니다.

오히려 더 많은 군대를 접경으로 이동시켰다며 며칠 안에 침공이 이뤄질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미국 대통령 : 우리가 가지고 있는 모든 정보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공격할 거라고 알려주고 있습니다. 아마도 며칠 내에 침공이 이뤄질 것 같습니다.]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예정에 없던 유엔 안보리 회의에 참석했습니다.

전쟁 시작을 위해서가 아니라 전쟁을 막기 위해 회의에 나왔다며, 외교만이 우크라이나 사태의 해결책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를 위해 러시아 외무장관과의 대면 회담을 제안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블링컨/미 국무장관 : 외교적 해결을 원한다는 러시아의 주장이 진실한 것이라면 러시아는 여전히 다른 선택을 할 수 있습니다. 외교만이 이번 사태를 해결할 수 있는 책임 있는 방법입니다.]

러시아는 앞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미국의 무기 공급 중단과 동유럽 주둔 미군 철수 등의 내용을 담은 안전보장 협상안을 다시 미국에 전달했습니다.

러시아 외무부는 거듭 우크라이나 침공 계획이 없다면서도 안전보장안에 동의하지 않으면 군사적 대응에 나설 거라고 경고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러시아가 미국의 러시아 외교관 추방에 대한 대응 조치라며 미국 부대사를 추방하면서 미국과 러시아 사이의 긴장은 더욱 고조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