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퀴 수 먹통'부터 '분노의 질주'까지…해프닝에도 결국 금메달은 최민정!

'바퀴 수 먹통'부터 '분노의 질주'까지…해프닝에도 결국 금메달은 최민정!

조도혜PD, 최희진 기자

작성 2022.02.17 00: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오늘(15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쇼트트랙 여자 1,500m 경기는 초반부터 해프닝이 벌어졌습니다. 준준결승 1조 경기에서 바퀴 수를 보여주는 판이 먹통이 돼 선수들 경기 운영에 지장을 준 겁니다.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한 최민정 선수는 굳은 얼굴로 바로 항의했는데요, 결국 준결승 조 편성도 경기 직전에 급하게 전달되는 등 혼란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 모든 해프닝에도 흔들리지 않고 1,500m 금메달 '올림픽 2연패'를 달성한 최민정 선수의 금빛 질주를 스포츠머그가 전해드립니다.

(구성 : 조도혜 / 편집 : 김석연 / 제작 : D콘텐츠제작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