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0대 공약, 복지 '비슷'-기후 · 안보 '차이'

10대 공약, 복지 '비슷'-기후 · 안보 '차이'

고정현 기자

작성 2022.02.14 20:08 수정 2022.02.14 20: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공식 선거운동을 앞두고 대선 후보 등록이 마감됐다는 소식 앞서 전해드렸습니다. 후보들은 후보자 등록을 하면서 10대 공약도 함께 제출했는데, 주요 정당 후보 4명이 어떤 공약을 내세우고 있고, 또 공약에 차이점은 있는지, 저희가 살펴봤습니다.

고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이재명 민주당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코로나 극복을 제1공약으로 내걸었습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탈탄소 사회로 전환을,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신성장 전략을 앞세웠습니다.

순서는 달랐지만 네 후보 공약, 차이점보다는 비슷한 점이 더 많았습니다.

모두 코로나 위기 극복과 소상공인, 자영업자 손실 보상을 강조했고, 청년층 지원과 보육 지원 강화 등 각종 복지 혜택 확대를 약속했습니다.

주택 공급 확대 공약도 다 같이 내놨습니다.

다만 임기 내 전국 250만 호 공급을 약속한 윤 후보와 안 후보가 일반 주택과 공공주택을 섞은 대량 공급을 약속한 반면, 이 후보는 기본주택 140만 호 공급, 심 후보는 공공주택 20% 실현을 앞세우면서 '공공성'에 조금 더 방점을 찍었습니다.

기후 위기 대응과 외교·안보 공약에서는 상대적으로 입장 차가 두드러졌습니다.

이 후보와 심 후보는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강조했고, 윤 후보와 안 후보는 원자력발전 지원 강화에 힘을 실었습니다.

이 후보가 국익 중심 실용 외교를 강조한 반면, 윤 후보는 사드 추가 배치를, 안 후보는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 완성을 공약했습니다.

정치 개혁 방안에서는 이 후보는 대통령 4년 중임제를, 윤 후보는 대통령실 이전을 내걸었고, 심 후보는 100% 연동형 비례대표제, 안 후보는 대통령 임기 중반 재평가를 약속했습니다.

각자의 전매특허 공약도 담겼는데, 이 후보는 전 국민 기본소득 연 100만 원, 윤 후보는 여성가족부 폐지, 심 후보는 주4일제, 안 후보는 공적연금 통합을 제시했습니다.

(영상취재 : 전경배·김남성, 영상편집 : 최혜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