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내부 압력 높이던 중 '쾅'…1톤 덮개가 작업자들 덮쳤다

내부 압력 높이던 중 '쾅'…1톤 덮개가 작업자들 덮쳤다

KBC 박승현

작성 2022.02.11 18:36 수정 2022.02.11 19: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1일) 사고는 열교환기의 내부 압력을 높이던 과정에서 틈이 생기면서 폭발로 이어진 것으로 보입니다. 사고가 난 곳은 국내 500대 기업으로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인데, 경찰과 노동부는 현장에서 안전규정을 지켰는지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이어서, KBC 박승현 기자입니다.

<기자>

무게 1톤짜리 탄소강 재질의 덮개가 30m를 튕겨져 나와 바닥에 널브러져 있습니다.

심하게 흔들리는 CCTV는 폭발 당시 위력이 얼마나 강했는지를 그대로 보여줍니다.

여천NCC 폭발 당시 CCTV 영상

사고는 청소가 끝난 열교환기 밀폐 작업을 마치고 가스 누출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내부 압력을 높이는 과정에서 발생했습니다.

[최관식/민주노총 여수지부장 : 이 상태에서 압력이 올라가니까 (덮개가) 앞으로 튀어나온 거죠. 체결하고 있던 이 볼트들이 터졌 다고 볼 수 있는 거죠.]

시험 가동을 위해 압력을 평소 대기압 기준보다 7배 높은 17배 수준까지 높이다 원인을 알 수 없는 틈이 생기면서 폭발이 난 것으로 추정됩니다.

제 뒤 바닥에 떨어져 있는 게 바로 열교환기 덮개입니다.

폭발 당시 이 덮개가 그대로 앞으로 터져 나오면서 작업자들을 덮쳤습니다.

당시 현장에는 작업자 8명이 있었는데 안전거리를 확보하지 않으면서 피해를 키운 것으로 보입니다.

[조병만/여천NCC 기술기획팀장 : 이탈된 커버 주변에 여러 분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인명사고가 컸던 원인이 그 부분이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여천NCC 김재율 대표이사는 사고 현장에서 사과문을 발표하고 사고 수습과 유가족 지원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머리를 숙였습니다.

(영상취재 : KBC 최복수·김형수)

▶ 삼표산업 대표, '중대재해처벌법 1호' 입건…압수수색도
▶ [단독] CCTV에 잡힌 여천NCC 폭발…4명 사망-4명 부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