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고양이 잔혹 학대…"청원 동의 수만큼" 추가 범행 예고

고양이 잔혹 학대…"청원 동의 수만큼" 추가 범행 예고

CJB 이태현

작성 2022.02.11 19:16 수정 2022.02.11 19: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최근 고양이를 잔혹하게 학대하는 영상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잇따라 게시됐습니다. 비판의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해당 게시판에는 추가 범행을 예고하는 글까지 올라왔습니다.

CJB 이태현 기자입니다.

<기자>

철제 포획틀에 갇힌 살아 있는 고양이에게 토치로 불을 붙이고 고양이는 필사적으로 몸부림을 칩니다.

다른 영상에는 다리가 부러진 채 기어서 도망가는 고양이의 모습도 있습니다.

지난달 28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 갤러리에 올라온 영상들입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 같은 동물 학대 행위에 대한 엄정 수사를 촉구하는 청원 글이 올라왔고, 10만 명 넘는 동의가 이뤄졌습니다.

길고양이 학대 엄중 수사 국민청원 글

하지만, 이를 비웃듯 글쓴이로 추정되는 누리꾼은 동의한 사람 수만큼 더 많은 고양이를 잡아다 불태울 것이라는 끔찍한 말을 서슴지 않고 있습니다.

수사기관을 향해서는 유료 IP 변동 프로그램을 사용하기 때문에 자신을 추적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또 길고양이 중성화 사업이 활발하다는 이유로 청주 지역의 길 고양이들을 죽이겠다는 예고 글까지 올라왔습니다.

[연보라/한국유기동물복지협회 본부장 : 캣맘들이나 사회적 약자인 노인이나 어린아이한테도 충분히 위해를 가할 수 있는 잠재적 살인자로 보고 있고, 경찰은 더 빨리 움직여서 범인을 찾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상식을 벗어난 동물 학대 행위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동물권단체와 네티즌들은 수사기관의 적극적인 수사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근혁 CJB/출처: 디시인사이드 야옹이 갤러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