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부모 욕했다" 고교생 불러내 집단폭행한 11명 입건

[Pick] "부모 욕했다" 고교생 불러내 집단폭행한 11명 입건

이정화 에디터

작성 2022.02.09 16: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부모 욕했다" 고교생 불러내 집단폭행한 11명 입건
SNS에서 시비가 붙었다는 이유로 고등학생을 불러내 집단 폭행한 10∼20대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어제(8일) 인천 중부 경찰서는 폭력행위 등의 처벌에 관한 법률상 공동상해 혐의로 20대 A 씨와 10대 B 군 등 10∼20대 남녀 11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A 씨와 B 군 등은 지난달 7일 밤 8시경 인천시 중구 한 공원에서 C 군 등 고교생 2명을 집단 폭행한 혐의를 받습니다.

폭행을 당한 C 군은 얼굴 부위 뼈가 부러지는 등 중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폭행, 폭력, 협박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B 군과 C 군은 서로 모르는 사이였으나 SNS 메신저를 통해 대화하던 중 서로 시비가 붙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B 군은 C 군이 자신의 부모를 욕했다며 A 씨 등 지인들을 모은 뒤 C 군을 집단으로 폭행하고 영상을 촬영했으며, 사태를 말리기 위해 함께 동행한 C군의 친구도 함께 폭행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폭행 현장을 목격한 행인의 신고로 출동해 B 군 일당을 붙잡았으며, 촉법소년에 해당하는 가해자는 가정법원 소년부로 송치하되 A 씨 및 나머지 가해자는 검찰에 송치할 방침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가해 학생들이 폭행 영상을 다른 곳에 유포하지는 않았다"면서 "가해·피해 학생들은 모두 다른 학교로 동급생도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연합뉴스 TV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