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소화기 들고 달려간 편의점주, 전기차 충전기 옆 화재 모두 진화

소화기 들고 달려간 편의점주, 전기차 충전기 옆 화재 모두 진화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2.09 11: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소화기 들고 달려간 편의점주, 전기차 충전기 옆 화재 모두 진화
▲ 쓰레기 수거함 화재 현장과 불을 끈 이대우 씨 

자칫 전기차 충전시설로 번질 뻔한 불을 주변 편의점 주인이 소화기로 재빨리 꺼 피해 확산을 막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5일 오전 7시 5분쯤 천안시 서북구 한 도로변에 있는 쓰레기 수거함에서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수거함 3m 옆에는 전기차 충전시설이 있어 큰 화재로 번질 뻔한 상황이었다고 소방본부는 설명했습니다.

당시 길 건너편 자신의 편의점에서 일하던 이대우 씨는 불을 보자마자 119에 신고한 뒤 편의점에 있던 소화기 2개를 들고 현장으로 달려갔습니다.

이 씨는 쓰레기와 수거함 주변 생활폐기물에 붙은 불을 모두 껐고, 잠시 후 도착한 소방대는 간단한 안전조치만 했습니다.

소방본부는 이 씨를 모범신고자로 선정해 감사 서한을 전달하는 한편 사용한 소화기는 모두 새것으로 교체해줄 예정입니다.

이명룡 충남119종합상황실 상황팀장은 "불이 솟구치기 시작한 현장에 망설임 없이 소화기를 들고 달려간 용기 덕에 대형 화재를 막을 수 있었다"며 감사의 뜻을 표했습니다.

한편 소방청과 GS리테일은 지난해 7월 전국 모든 GS25 편의점에 비치된 소화기를 누구나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이 씨가 운영하는 편의점은 GS25입니다.

충남도도 지난해 조례를 제정해 재난 현장에서 제공된 인적·물적 자원의 비용과 손실을 보상할 근거를 마련했습니다.

(사진=충남소방본부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