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확진 4만9천567명, 5만 명 육박…하루 새 1만3천 명 가까이 폭증

확진 4만9천567명, 5만 명 육박…하루 새 1만3천 명 가까이 폭증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2.09 09: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확진 4만9천567명, 5만 명 육박…하루 새 1만3천 명 가까이 폭증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대유행 속에 오늘(9일) 신규 확진자가 5만 명에 육박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 0시 기준으로 확진자가 4만9천567명 늘어 누적 113만1천248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오늘 신규 확진자 수는 어제(3만6천719명)보다 1만2천848명이 폭증하면서 4만 명대 후반에 달했습니다.

전파력이 강한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을 넘어 이미 지배종으로 자리 잡으면서 신규 확진자 수는 앞으로도 크게 증가할 것으로 보입니다.

당국은 이달 말 국내 확진자가 13만∼17만 명 수준으로 발생할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신규 확진자 수는 매주 약 2배씩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오늘 신규 확진자 수는 1주 전인 지난 2일(2만268명)의 2.4배, 2주 전인 지난달 26일(1만3천8명)의 약 3.8배에 달합니다.

지난 설 연휴 이동량 및 대면접촉 증가 여파가 본격화하는 동시에 직전 주말 동안 일시적으로 주춤했던 확진자가 주중으로 접어들면서 급격히 증가하는 양상입니다.

위중증 환자 수도 서서히 증가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오늘 0시 기준 위중증 환자는 285명으로 전날(268명)보다 17명 늘었습니다.

수치 자체는 12일째 200명대를 유지하고 있지만, 지난 4일 257명까지 떨어졌다가 이후 270명 안팎에서 오늘 280명대로 올랐습니다.

방역당국은 3월 이후부터 3차 접종 후 예방효과가 감소한 고연령층 확진자가 더 나올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위중증 환자 증가로 이어질 위험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사망자는 21명 늘어 총 6천943명이 됐습니다.

누적 치명률은 0.61%입니다.

무증상·경증 확진자가 빠른 속도로 늘면서 오늘 0시 기준 재택치료 환자 수는 16만8천20명으로 어제(15만9천169명)보다 8천851명 늘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