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붕괴사고 29일째 마지막 구조…실종자 6명 수습 완료

붕괴사고 29일째 마지막 구조…실종자 6명 수습 완료

KBC 조윤정

작성 2022.02.09 07: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8일) 저녁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 현장에서 마지막 실종자가 수습됐습니다. 사고 발생 29일 만에 구조 작업은 마무리됐지만 사고 원인 분석과 책임자 처벌을 위한 수사가 아직 남아있습니다.

KBC 조윤정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 저녁 7시 37분쯤 광주 화정 아이파크 붕괴 사고 현장에서 마지막 실종자가 수습됐습니다.

지난 1일 건물 26층 동쪽에서 발견된 지 일주일 만입니다.

구조 당국은 해당 매몰자가 현장에서 이미 숨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고민자/광주소방안전본부장 : 한시도 현장을 떠나지 않고 가슴 졸이며 기다리셨던 가족분들에게도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합니다.]

6명의 실종자가 모두 수습되면서 밤낮없이 진행됐던 수색과 구조 작업은 29일 만에 마무리됐습니다.

[안정호/피해자 가족 대표 : 마지막 가족까지 저희 가족의 품으로 보내주셔서 감사드리고, 사실 형용할 수 없이 슬프고 안타깝지만 또 저희는 힘을 내야 해서….]

피해자 가족 측은 현대산업개발의 책임 있는 사과와 보상이 있기 전까지 장례 절차를 진행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구조 작업이 마무리됨에 따라 앞으로는 책임자 규명과 사고 원인 분석 작업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입니다.

국토교통부 건설사고조사위원회는 오늘 무너져 내렸던 201동에서 콘크리트 시료를 채취합니다.

조사위는 시료의 압축 강도와 파괴 하중을 측정해 콘크리트 성분과 양생에 문제가 없었는지 밝혀낼 계획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