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편파 판정 없는 빙속서 한국 첫 메달…쇼트트랙보다 먼저 나왔다

편파 판정 없는 빙속서 한국 첫 메달…쇼트트랙보다 먼저 나왔다

이종훈 기자

작성 2022.02.08 22: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편파 판정 없는 빙속서 한국 첫 메달…쇼트트랙보다 먼저 나왔다
한국은 1992년 알베르빌 동계올림픽에서 올림픽 첫 메달을 획득한 이후 2018 평창동계올림픽까지 31개의 금메달과 25개의 은메달, 14개의 동메달을 획득했습니다.

이중 절반 이상은 쇼트트랙에서 나왔습니다.

한국 쇼트트랙은 24개의 금메달을 따내 한국 선수단 전체 금메달의 77.4%를 차지했습니다.

스피드스케이팅(5개), 피겨스케이팅(1개), 스켈레톤(1개) 등 타 종목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많습니다.

한국 쇼트트랙 선수들이 가져온 은메달(13개), 동메달(11개)도 타 종목을 압도합니다.

그러나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한국 선수단의 첫 메달은 쇼트트랙이 아닌 스피드스케이팅에서 나왔습니다.

김민석(성남시청)은 오늘(8일) 중국 베이징 국립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1분44초24의 기록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쇼트트랙이 아닌 종목에서 한국의 동계올림픽 첫 메달이 나온 건 2014년 소치 대회 이후 8년 만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