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당 "자가 진단 키트 물량 조절, 정부에 지속적 요청할 것"

민주당 "자가 진단 키트 물량 조절, 정부에 지속적 요청할 것"

유수환 기자

작성 2022.02.08 14: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민주당 "자가 진단 키트 물량 조절, 정부에 지속적 요청할 것"
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19 방역체계와 관련해 "신속항원검사 자가진단키트 가격이 폭등하지 않게 물량을 적절히 조절할 수 있도록 정부에 지속해서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코로나19 위기대응특위는 오늘(8일) 국회에서 긴급점검 회의를 열고 이같이 논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재명 대선 후보가 제안한 '스마트 방역'과 관련해 "선별진료소 현장에서 많은 시간을 버리는 국민을 위한 예약시스템 전산화 구축 필요성은 당에서 지속 건의해 왔다"며 "관련 예산을 올리라고 말하는 등 시스템 개선 요청을 정부에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신 원내대변인은 또한 "재택치료 시스템에서 임산부, 소아·청소년 확진자에 대한 의료 지원의 질적 강화 방안도 정부와 상의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추가경정예산안의 증액과 관련해서는 "정부 예산안에 빠진 특수고용노동자, 문화예술인 등 지원 사각지대에 대한 보상과 방역 지원을 위해 관련 상임위가 열리지 않더라도 예결위 종합질의를 통해 챙기겠다는 논의도 했다"고 전했습니다.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코로나19 확진자의 투표 방안과 관련해서는 "오늘 직접적으로 논의되지는 않았지만 예결위에서 계속 논의될 것"이라며 "현장 투표까지 포함해 정부와 지속해서 가능한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후보 등이 요구하는 3차 접종자에 대한 방역 완화에 대해 정부가 난색을 보이는 것과 관련해서는 "(권덕철) 장관님의 고민이 깊을 거라고 생각은 든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의료 체계의 감당 가능성 등 1∼2주 정도 내에 안전한 것들이 확인되면 조금 더 유연한 방식으로 갈 수 있지 않을까 대비도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