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석열 "공수처, 거의 권력의 시녀…대대적 개혁 필요"

윤석열 "공수처, 거의 권력의 시녀…대대적 개혁 필요"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2.08 14: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윤석열 "공수처, 거의 권력의 시녀…대대적 개혁 필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오늘(8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대한 대대적인 개혁과 개편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정책토론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2019년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때 공수처가 정당한 사정 권력을 더 강화한다면 반대하지 않겠다고 했지만, 지금의 공수처는 권력 비리를 사정하는 것이 아니고 거의 권력의 시녀가 돼 버렸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공수처법) 통과 전에 민주당이 갑자기 끼워 넣은, 검경의 첩보 내사 사건을 공수처가 마음대로 갖고 와서 뭉갤 수 있는 우월적인 권한은 오히려 권력의 비리를 은폐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윤 후보는 '검찰총장 재직 당시 여성들이 사회 약자라는 입장을 냈다가 한국일보 인터뷰에서 더 이상 구조적 성차별은 없다고 밝혔는데 입장 변화가 있는 것이냐'는 질문에 "구조적인 남녀 차별이 없다고 말씀드린 것은 아니다"라고 답했습니다.

이어 "여성가족부 해체 때문에 그 말이 나온 것인데, 우리 사회가 지속적으로 노력해왔기 때문에 개인별 불평등과 차별에 더 집중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이제 여성가족부는 시대적 소명을 다했고 새로운 방식으로 우리가 불평등과 차별에 대응해야 한다고 (인터뷰에서) 말씀드렸다"고 부연했습니다.

윤 후보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의 단일화 문제에 대해선 "제가 공개적으로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라며 어제에 이어 언급을 아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윤 후보 처가의 차명 부동산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선 "저는 잘 모르는 이야기"라며 "한 2년 동안 탈탈 다 털었으니 수사를 다 하지 않았겠나"라고 말했습니다.

민주당은 오늘 윤 처가가 수도권을 포함, 전국에 19만여 평의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중 16만여 평에 대해서는 차명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