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준석 "안철수와의 여론조사 방식 단일화는 가당치 않아"

이준석 "안철수와의 여론조사 방식 단일화는 가당치 않아"

박원경 기자

작성 2022.02.08 11: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준석 "안철수와의 여론조사 방식 단일화는 가당치 않아"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국민의힘 윤석열,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의 단일화 문제와 관련해 "안 후보가 놓인 처지나 이런 것을 봤을 때 여론조사 방식의 단일화는 가당치 않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8일) KBS 라디오에서 "소위 단일화라고 하는 것은 좁은 의미에서 여론조사 방식 단일화를 의미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그렇기 때문에 지금 여러 경로에서 '안 후보가 어떤 판단을 내릴 수도 있다' 이런 이야기도 나오는데, 저희는 안 후보 측이랑 직접 소통하고 있지 않지만 여론조사 방식 단일화라든지 이런 것들은 전혀 고민하지 않고 있다"고 부연했습니다.

이 대표는 또 "지금 안 후보가 가진 지지율은 보수 성향과 약간 거리가 있을 수 있는, 단일화라는 절차를 통해 뭔가 이뤄진다고 하더라도 우리 후보에게 그대로 오롯이 편입되기는 어려운 지지율 아니냐"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번 주말이 지나면 안 후보가 사실상 선거 모드에 돌입한다. 상당한 비용 지출과 더불어 선거에 참여한 다음에 빠지는 건 어렵다"며 "이번 주 금요일 이전에, 주말 이전에 정치적 판단을 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당 이태규 총괄선대본부장이 최근 인터뷰에서 '쥐뿔도 없는데 반사이익으로 제1야당의 지지율이 높습니다. 이준석 대표도 어쩌다 대표가 됐다'고 말한 것을 두고는 "원래 국민의당 분들이 서울시장 (보궐선거) 때도 그렇고 다급해지면 막말을 좀 한다"고 말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김종인 전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 이상돈 전 의원, 윤여준 전 장관과 잇달아 만나며 중도 확장에 속도를 내는 것과 관련해선 "평소에 그 어르신들한테 이 후보가 잘했다면 지금 일정한 어떤 변화가 있을지 모르겠지만, 평소에 이 후보가 그분들한테 잘했느냐는 생각을 하게 된다"고 비꼬았습니다.

이어 "민주당은 김종인 전 위원장에 대해 박한 평가를 계속 해왔던 분들인데 갑자기 다급해지니 가서 조언을 구한다고 해서 통상적으로 만나주는 것 외에 어떤 변화가 있겠나"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