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부겸, '방역 완화' 주장에 "완화하면 확진자 증가" 반대

김부겸, '방역 완화' 주장에 "완화하면 확진자 증가" 반대

배준우 기자

작성 2022.02.08 11: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부겸, 방역 완화 주장에 "완화하면 확진자 증가" 반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한 방역 조치 완화 논의와 관련해 김부겸 국무총리가 "아직은 코로나가 확산 일로에 있다"며 반대 의사를 내비쳤습니다.

김 총리는 오늘(8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집합제한, 방역패스를 해제하고 국민의 자율방역을 강화하며 정부는 의료체계 집중하는 게 어떻겠나'라는 더불어민주당 이장섭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김 총리는 최근 오미크론 확산세와 관련해 "'결국 그동안은 효과적으로 작동해 왔던 사회적 거리두기 등 부분이 더 이상 유효하게 작동하지 않지 않나'라는 지적을 가진 분들이 많이 있다"며 현재의 방역체계 유지에 어려움이 있다는 점에는 수긍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김 총리는 "이게(오미크론) 어느 정도 정점을 보여야만 우리가 다음 그림을 그릴 텐데, 지금은 확산 일로에 있다"며 "거리두기를 완화하면 (확진자가) 늘어나는 것은 틀림없다"면서 "그 늘어나는 속도가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가 되면 어느 정도 눌러줘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이유로 섣불리 판단을 못 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3차 접종자에 한해서라도 영업시간을 24시까지 늘리자는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제안과 관련해서도 "의료 대응 여력 등이 감당할만하다는 판단이 들면, 국민에게 고통을 안기는 방식을 조금씩 풀어나가겠다"고 답해 에둘러 반대 견해를 피력했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