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호중 "오는 14일까지 추경 처리 속도 낼 것"

윤호중 "오는 14일까지 추경 처리 속도 낼 것"

강청완 기자

작성 2022.02.08 10: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윤호중 "오는 14일까지 추경 처리 속도 낼 것"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오는 14일까지 추가경정예산안 처리를 완료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윤 원내대표는 오늘(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추경 심사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김부겸 총리도 여야 합의를 전제로 합리적 방안을 도출하겠다고 약속 오는 14일까지 추경을 처리하도록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조오섭 원내대변인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공식 선거운동 전에 본회의가 열려서 예산안이 통과되기를 희망한다"면서 "2월 15일부터 공식 선거운동 기간이니 (선거일인) 3월9일까지 본회의를 열기 쉽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윤 원내대표는 "현재 급증하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상황이 그 어느 때보다 심각하다"면서 "우리 당은 이재명 후보와 함께 코로나19 위기대응특위 오미크론 대응 긴급점검 회의를 개최해 이 후보가 제안한 백신 인센티브를 실행할 수 있도록 논의하고 자가 진단키트 수급 점검과 취약계층 지원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윤 원내대표는 이어 열린 코로나19 위기대응특위에서 "정부가 기왕에 기존 방역체계를 전환하고 있지만, 질적·양적으로 다른 오미크론 위기의 성격에 비춰 방역정책과 재정정책 모두 탄력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3차 백신 접종자가 자정까지 영업 제한 업종, 업소를 이용할 수 있도록 (이 후보가) 제안해주셨는데 도입이 필요하다"면서 "3차 백신 접종률을 높이는 한편 자영업자의 숨통을 틔워준다면 백신 인센티브가 백신 신데렐라 인센티브가 될 수 있지 않을까 기대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윤 원내대표는 "교육부는 학교 대상으로 현장 이동형 신속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도입하기로 발표했는데, 학교뿐 아니라 이 검사방식을 지역사회로 확대하는 것도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이어 "국회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와 장애인 등 약 500만명에 대해서 감염 취약계층들에게 자가 진단키트를 무상으로 지원하는 예산을 추경 예산안에 반영할 예정"이라면서 "오미크론 확산 상황에 따라 필요하다면 전 국민 지급도 검토할 필요 있지 않나 싶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