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권은희 "안철수, 윤석열이 만남 제안해도 안 만날 것"

권은희 "안철수, 윤석열이 만남 제안해도 안 만날 것"

박원경 기자

작성 2022.02.08 10: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권은희 "안철수, 윤석열이 만남 제안해도 안 만날 것"
국민의당 권은희 원내대표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안철수 후보에게 만나자는 제안을 해도 안 후보는 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민의당 선대위 국민소통위원장을 맡고 있는 권 원내대표는 오늘(8일) CBS 라디오에 출연해 '안 후보에게 윤 후보가 우리끼리 좀 조용히 만나서 얘기 좀 나누자는 제안을 해도 안 후보는 안 만날건가'라는 질문에 '네'라고 답했습니다.

진행자가 "너무 단정적으로 말씀하시는 것 아니냐"는 추가 질문에 대해 권 원내대표는 "단정할 수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단정적으로 말씀을 드리는 것이다"고 강조했습니다.

'안 후보와 교감을 나눈 답변인가' 라는 질문에 대해서도 '네'라고 답했습니다.

권 원내대표는 "지금 윤 후보나 국민의힘이 주장하는 것은 '닥치고 윤석열로 무조건 정권교체'인데 그런 답을 정해놓고 만나자고 하면, '더 좋은 정권교체'와 '시대교체'를 주장하는 안 후보가 어떻게 만날 수 있겠나"라고 반문했습니다.

이에 진행자가 '윤석열로 정해놓고 만나자는 게 아니라 일단 만나서 얘기 좀 해보자고 하면 응할 수 있나'라고 다시 질문하자, 권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은 '일단 만나서 정해보자'라고 하는 정치세력이 아니다. 답을 항상 '무조건 국민의힘', '무조건 윤 후보'라고 정해놓고 '닥치고 양보해라'라고 하는 만남이기 때문에 관련된 움직임이 있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일각에서 윤, 안 후보의 담판으로 이른바 'DJP(김대중-김종필) 연합' 방식으로 두 사람이 각각 대통령과 국무총리를 맡는 공동정부 또는 연합정부를 구상하는 데 대해서는 "마찬가지 입장이다. 답을 정해놓고 담판을 하든 협의를 하든 어떤 부분이든 진행될 수 없는 것"이라며 "답은 오직 유권자인 국민들만이 주실 수 있는 사항"이라고 말했습니다.

권 원내대표는 "호남선을 타고 광주 송정역 근처로 내려오면 '안철수의 새정치 성과를 위해서는 더불어민주당과 단일화 하는 게 좋지 않겠느냐' 이렇게 (분위기가) 다르다"면서 "이제 국민들도 닥치고 정권교체가 아니라 성과를 먼저 생각하는 성숙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런데 여전히 '닥치고 정권교체'만 주장해서는 국민들 사이에서도 공감대가 이뤄지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에서 단일화 없이 한쪽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다른 쪽 후보가 총리가 되는 식'의 공동정부론을 띄우고 있다는 진행자의 질문에 대해서는 "통합정부가 시대정신의 통합을 위해 추구해야 하는 방향인 건 맞다. 다만 '안철수 대통령-이재명 총리'가 가능할까. 후보의 기본 자질과 도덕성 문제로 청문회를 통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이어 "윤 후보도 마찬가지로 청문회 문턱을 넘지 못할 것"이라고 비꼬았습니다.

'이 후보가 안 후보를 한번 만나자 하면 만날 건가'라는 질문에는 "(윤 후보와) 마찬가지로 이 후보와 안 후보가 만날 사안이나 시기나 이런 부분들이 전혀 그런 필요성이 인정되지 않는 부분이기 때문에 각자 정책으로 지금은 뛰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답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