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성과 소개…"전국 곳곳 기업 투자"

이재명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성과 소개…"전국 곳곳 기업 투자"

강민우 기자

작성 2022.02.08 10: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재명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성과 소개…"전국 곳곳 기업 투자"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가 경기지사 시절 추진하고 사업을 확정한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성과를 소개하며 "대한민국 지역 곳곳을 기업이 앞다퉈 투자하고 싶은 지역으로 만들겠다."라고 약속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오늘(8일) SNS를 통해 "정치를 하다 보면 신념과 가치, 현실적 선택 사이에서 고민할 때가 있다. 원칙은 주어진 상황과 권한에 맞게 시민의 이익을 최대화할 합리적 대안을 찾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는 이 후보가 경기지사 재임 중 추진한 사업 중 가장 큰 120조 원 규모로 꼽힙니다.

이 후보는 "SK하이닉스 반도체 공장을 경기 북부에 유치하려 했다."라며, "하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았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이 후보는 "이천·청주 SK하이닉스와의 시너지 효과, 그리고 용인, 화성, 평택 삼성반도체 공장과 협력업체들을 고려하면 경기 남부가 적합지라는 SK하이닉스의 입장이 확고했다. 경기 남부가 아니면 해외로 가겠다고 했다."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정치의 관점에서는 균형발전이 중요하지만, 기업 입장에선 경제성과 효율성이 첫 번째 고려사항이었기 때문"이라며 "고민했으나 현실을 받아들이고 SK하이닉스가 원하는 경기도 지역 어디라도 지속적이고 확고하게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구미, 청주, 이천이 사활을 걸고 SK하이닉스 유치를 추진했고 정부도 균형발전과 지역경제를 고려하며 많이 어려워했다."라며, "민주당이 나서서 어려운 상황을 해결해주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 후보는 "대선 때가 되면 모든 후보가 균형발전을 이야기하고, 지역 곳곳에 기업을 유치하겠다고 말한다."라며, "그러나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사례에서 알 수 있듯 지역주민의 염원, 정치적 의지만으로 되는 일이 아니다. 교육, 문화, 산업환경 전반에 걸친 장기적이고 세심한 계획과 전략을 통해 기업이 안심하고 투자하고 이익을 기대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드는 일이 필수적"이라고 말했습니다.

민주당 선대위는 이 후보 SNS를 통해 '유능한 경제 대통령' 시리즈로 이 후보의 성남시장·경기지사 시절 성과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는 앞서 소개된 '화성국제테마파크'와 'CJ라이브시티 착공'에 이어 세 번째로 소개된 사례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