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청와대 "35~40조 추경 증액, 다 수용할 수 없겠지만…의견 듣고 있다"

청와대 "35~40조 추경 증액, 다 수용할 수 없겠지만…의견 듣고 있다"

문준모 기자

작성 2022.02.08 10: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청와대 "35~40조 추경 증액, 다 수용할 수 없겠지만…의견 듣고 있다"
국회에서 당초 14조 원 규모이던 추가경정예산안을 대폭 증액하려는 움직임과 관련해,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다 수용할 순 없을 것"이라면서도 "국회의 많은 의견을 듣고 있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박 수석은 오늘(8일)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 아침'에 출연해 "지금은 제출된 추경안을 중심으로 국회가 머리를 맞대고 논의해야 할 시간"이라며 이렇게 전했습니다.

사회자가 국회에서 정부안보다 40조 원 늘린 추경안을 의결하고, 홍남기 부총리가 이에 반대한 것을 언급하며, '민주당에서 부총리 탄핵 이야기까지 나온다'고 언급하자, 박 수석은 "35조, 40조 (추경)규모에 대해 경제부총리가 걱정이 안되겠느냐"고 답했습니다.

이런 박 수석의 언급은 정부와 여당 간 갈등 국면을 진화하면서도 35조~40조에 달하는 국회 추경안은 과도하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홍 부총리는 어제 추경안 심사를 위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추경) 규모가 (원안의) 2~3배가 되면 부작용이 너무 크고 미치는 영향도 커서 받아들이기 어렵지 않겠나"라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홍남기, 추경 제안설명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한편, 최근 대선 후보들이 거론하는 방역 조치 완화 주장에 대해서도 박 수석은 선을 그었습니다.

박 수석은 "핵심은 확진자가 폭증하면 위중증과 치명률이 낮다고 해도 (위중증 환자) 숫자가 늘어가는데, 그것이 우리 의료 체계가 감당할 수 있는 한도 내에 있어야 한다는 것"이라며 "그렇게 본다면 방역패스와 영업시간 제한은 우리가 감당할 수 없는 정도로 (위중증 환자가) 증가하는 것을 억제하는 핵심적 장치"라고 말했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