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서진 "이제 '이산'은 이준호, 잘 될 줄 알았다"

이서진 "이제 '이산'은 이준호, 잘 될 줄 알았다"

SBS 뉴스

작성 2022.02.08 11: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서진 "이제 이산은 이준호, 잘 될 줄 알았다"
이서진
배우 이서진이 '이산'하면 떠오르는 배우가 이제 자신이 아닌 이준호라며 후배의 성공에 뿌듯해 했다.

티빙(TVING) 오리지널 드라마 '내과 박원장'에서 주인공 박원장 역을 맡아 데뷔 이래 처음으로 시트콤 코미디 연기에 도전한 이서진은 지난 7일 언론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서진의 지난 23년의 배우 인생을 돌아보면, '다모'의 황보윤, '이산'의 정조 이산, '불새'의 장세훈 등의 캐릭터가 대중의 큰 사랑을 받았다. 그 가운데 최근 MBC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의 성공과 2PM 이준호가 연기한 이산 캐릭터가 인기를 모으며, 이서진이 연기한 '이산'도 다시금 회자되고 있다.

"후배 이준호의 이산을 어떻게 봤냐"는 질문에 이서진은 "이제 이산은 준호다. 제가 이산이었는지 기억도 안 난다"며 웃어 보였다.
이서진

이서진은 "준호가 너무 잘했다. 전 예전부터 준호가 잘될 줄 알았다"라고 칭찬하며 "준호를 개인적으로 아는데, 이산으로 잘돼서 너무 뿌듯하다. 이제 이산은 준호꺼라 생각한다"라고 후배의 성공에 박수를 보냈다.

이서진은 '내과 박원장'에서 의술과 상술 사이에서 고민하는 초짜 개원의 박원장 역을 맡아, 민머리 분장, 여장 등의 파격 변신도 마다하지 않고 코미디 연기에 몸을 던졌다.

이서진은 이제 '박원장'이 자신을 대표하는 또 하나의 캐릭터가 되길 바랐다. 그는 "이름이 타이틀에 들어간 작품을 몇 개 했다. 그 가운데 '이산'으로 오래 남았는데, 이번에 준호가 정리를 싹 해줬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이제 어딜 가면 절 '박원장'이라 부른다. 이산 만큼 오래 가진 않겠지만, 어느 정도 '박원장'으로 여운이 좀 남지 않을까, 그 이름으로 남을 수 있지 않을까 싶다"라고 말했다.

[사진제공=티빙, MBC]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