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북한 "발밑 폭탄 터져도 받들어야"…당에 충성 강조

북한 "발밑 폭탄 터져도 받들어야"…당에 충성 강조

배준우 기자

작성 2022.02.08 09: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한 "발밑 폭탄 터져도 받들어야"…당에 충성 강조
북한이 정규군 창건일 74주년을 맞아 당에 대한 절대적 충성을 지시했습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오늘(8일)자 사설에서 "인민군대는 김정은 동지를 수반으로 하는 당중앙위원회를 목숨으로 사수하는 결사옹위의 제일 결사대가 되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신문은 "조선인민군은 당의 명령지시라면 물불을 가리지 않고 무조건 결사관철하는 최정예 혁명강군"이라며 "당의 명령에 오직 '알았습니다'로 대답하는 것은 당군 특유의 참모습이다. 당의 명령지시 집행에서 불가능이라는 말자체를 모른다"고 강요했습니다.

또 "하늘에서 벼락이 치고 발밑에서 폭탄이 터져도 당중앙을 받드는 길에서 변함을 몰라야 한다"는 내용도 담았습니다.

북한 관영 라디오인 조선중앙방송은 김정은 총비서의 업적을 찬양하는 각계각층의 반향을 전했고, 대외선전매체들도 분위기 띄우기에 나섰습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