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고도 올려!" 항모 갑판에 '쾅'…美 F-35 추락 사고 동영상 유출

"고도 올려!" 항모 갑판에 '쾅'…美 F-35 추락 사고 동영상 유출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2.08 09: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고도 올려!" 항모 갑판에 쾅…美 F-35 추락 사고 동영상 유출
지난달 24일(현지시간) 남중국해에서 발생한 미 해군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C의 항공모함 추락사고 동영상이 유출됐습니다.

7일(현지시간) CNN 방송과 유튜브 등에서 공개된 동영상에는 먼저 문제의 전투기가 미 해군 항공모함 '칼빈슨호' 갑판에 접근하다 속도를 줄이지 못하고 그대로 충돌하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전투기는 충돌 즉시 화염에 휩싸이고, 그대로 카메라 쪽으로 돌진합니다.

이어 다른 각도에서 찍은 장면에는 문제의 전투기가 갑판에서 결국 멈추지 못하고 바다에 빠지는 장면이 담겼습니다.

항공모함 승선원들이 즉시 갑판으로 달려 나와 사고를 수습하는 장면도 나옵니다.

전투기가 항공모함에 접근할 때, 이미 문제 발생을 감지한 듯 다급하게 "웨이브 오프! 웨이브 오프!"라고 무전으로 소리치는 소리도 들립니다.

착륙이 어려우니 다시 속도를 내 고도를 높이라는 의미입니다.

호주 공군 장교 출신인 피터 레이턴 그리피스아시아연구소 연구원은 동영상에서 드러난 F-35기의 모습에 대해 "접근할 때 날개의 플랩이 과도하게 움직인다. 기체의 통제력을 잃은 상태에서 진동이 크게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미 해군은 이 동영상이 당시 현장을 담은 실제 동영상이라고 인정했습니다.

미 해군 비행단 대변인인 재크 해럴 중령은 "추락사고뿐 아니라 승인되지 않은 동영상이 유출된 경위에 대해서도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문제의 전투기가 착륙에 실패한 이후 바다에 빠진 모습의 사진도 유출된 바 있습니다.

당시 사고로 조종사와 해군 승선원 등 총 7명이 다쳤고 조종사는 비상탈출에 성공했습니다.

사고 전투기는 스텔스 전투기인 F-35의 해군 버전입니다.

날개를 접을 수 있고 활주로가 짧은 항공모함 이착륙에 적합하도록 설계됐습니다.

공군용 F-35A, 해병대용 F-35B보다 늦은 2019년에 실전 배치됐으며, 사고 발생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대당 1억 달러(약 1천200억 원)에 달하는 F-35기는 미 항공 전력의 핵심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최신 군사 기술이 다수 적용돼 있어 적군의 손에 들어가는 경우 전력 유출이 불가피합니다.

특히 중국이 이번 사고 발생 해역인 남중국해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어 미군은 추락 기체 회수 작전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사진=소셜미디어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