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포토] 황대헌·이준서, 어이없는 실격 판정…코치진도 '황당'

[포토] 황대헌·이준서, 어이없는 실격 판정…코치진도 '황당'

SBS 뉴스

작성 2022.02.08 04:04 수정 2022.02.08 04: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 황대헌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 사흘째인 7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탈 실내 경기장에서 열린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 1조 경기에서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 황대헌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 사흘째인 7일 오후 중국 베이징 캐피탈 실내 경기장에서 열린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 1조 경기에서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null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 황대헌이 중국 선수들을 인코스로 추월하고 있다. 황대헌의 이 상황을 심판은 반칙으로 인정해 실격 처리했다.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 황대헌이 중국 선수들을 인코스로 추월하고 있다. 황대헌의 이 상황을 심판은 반칙으로 인정해 실격 처리했다.

null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는 황대헌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는 황대헌

null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 이준서가 레이스를 펼치던 중 앞으로 나가자 우다징이 손을 내밀고 있다.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 이준서가 레이스를 펼치던 중 앞으로 나가자 우다징이 손을 내밀고 있다.

null
한국 이준서와 부딪힌 뒤 넘어지고 있는 헝가리 사오앙 류

한국 이준서와 부딪힌 뒤 넘어지고 있는 헝가리 사오앙 류

경기를 마친 뒤 숨 고르는 이준서

경기를 마친 뒤 숨 고르는 이준서

실격 판정에 황당해하는 코치진

실격 판정에 황당해하는 코치진

안중현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 코치가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황대헌과 이준서의 실격 처리에 대해 심판에게 항의하고 있다.

안중현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 코치가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황대헌과 이준서의 실격 처리에 대해 심판에게 항의하고 있다.


(SBS 디지털뉴스국/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