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 "쇼트트랙 편파 판정에 실망과 분노…기죽지 않길"

이재명 "쇼트트랙 편파 판정에 실망과 분노…기죽지 않길"

김기태 기자

작성 2022.02.08 00: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재명 "쇼트트랙 편파 판정에 실망과 분노…기죽지 않길"
▲ 레이스 펼치는 이준서 선수

이재명 민주당 후보는 어제(7일)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에서 우리 선수들이 석연치 않은 판정을 받은 것과 관련해,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편파판정에 실망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 후보는 어제 페이스북에서 "우리 선수들이 기죽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실력으로 끝까지 최선을 다한 우리 선수단 여러분이 진정한 승자"라고 적었습니다.

한편 김용민 의원은 페이스북에 "국힘이 집권하면 매일매일이 중국올림픽 보는 심정일 것이다. 불공정이 일상이 될 것"이라는 글을 올렸다가 비판이 일자 삭제하고, "편파 판정으로 올림픽 정신을 훼손시키고 선수들의 사기를 꺾은 행태에 깊은 분노를 표한다"고 적었습니다.

어제 중국 베이징의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황대헌(강원도청)과 이준서(한국체대)는 조 1위와 2위를 기록하며 결승에 오르는 듯했지만 모두 레인 변경 반칙을 지적받아 실격당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